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돌담갤러리 ‘미녀삼총사’
류제비·이유미·이유진 3인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7.0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유진의 '머리가 발을 만났을 때...'

지난 5월부터 제주시 중앙로 제주KEB하나은행 지하1층 돌담갤러리에서 릴레이 개인전을 열어온 류제비·이유미·이유진 작가가 이번엔 3인전을 펼친다. 7월 2일부터 17일까지 이어지는 '미녀삼총사'전이다.

이들 여성 작가 3인은 지난해 개최된 아트제주 2019특별전 '엔젤스: 미녀삼총사'전의 주인공이었다. 올해도 류병학 독립큐레이터의 기획 아래 '미녀삼총사'란 이름으로 다시 뭉친 이들은 '우리를 천사(미녀)로 부르지 마라, 우린 아티스트다!'란 부제 아래 지난 개인전과 또 다른 작품들로 관람객들과 만난다. 회화, 조각 등 20점 가까이 나온다.

이유미 작가는 종이조각 작품인 '기다리다', '우주진'(宇宙塵), '무가지보'(無價之寶)를 준비했다. 류제비 작가는 '바람이 시작되는 곳' 시리즈 3점을 비롯 '별이 빛나는 밤', '여정' 등 회화를 내놓는다. 이유진 작가는 '머리가 발을 만났을 때...' 연작을 출품한다. 각종 신체 부위들을 조합한 조각 작품과 신체의 일부를 그릇에 접목시킨 '신체-그릇' 시리즈를 볼 수 있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5시에 예정되어 있다. 문의 757-2171.

문화 주요기사
제주 자연유산마을 자연과 인생 이야기 담는다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아버지학교' 운영
BTS에게 배우는 철학… 제주 고교생 인문학교실 제주시건강가정센터 '아빠랑 즐거운 주말놀이'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