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EPL 첼시·레스터시티 나란히 패배 4위 싸움 '안갯속'
4위 첼시, 웨스트햄에 역전패…3위 레스터 에버턴에 덜미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6위 울버햄프턴 추격권으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2. 09:03: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생각에 잠긴 첼시 램퍼드 감독.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위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3위 레스터시티와 4위 첼시가 나란히 져 5·6위 팀들의 추격권으로 내려앉았다.

 첼시는 2일(한국시간) 영국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EPL 3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첼시가 전반 42분 윌리앙의 페널티킥 골로 먼저 앞서나갔으나 웨스트햄이 곧바로 전반 추가 시간 토마시 수첵의 골로 동점을 만든 데 이어 후반 6분 미하일 안토니오의 역전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윌리앙이 후반 27분 멀티 골을 넣어 다시 2-2로 균형을 맞췄으나 웨스트햄의 안드리 야르몰렌코가 후반 44분 역습 상황에서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때린 왼발 슈팅으로 '극장 골'을 넣어 첼시를 끝내 무릎 꿇렸다.

 승점을 쌓지 못한 첼시(승점 54)는 전날 브라이턴 앤 호브 앨비언을 잡은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6위 울버햄프턴(이상 승점 52)과 격차가 승점 2로좁혀져 순위 역전을 허용할 가능성을 키웠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내려면 4위 안에 들어야 안전하다.

 2위 맨체스터 시티가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으로 UEFA로부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으면서 현재로서는 맨시티를 제외한 EPL 1∼5위 팀에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준다.

 하지만 징계에 불복한 맨시티의 항소 결과에 따라 예년처럼 1∼4위 팀이 챔피언스리그에 나가게 될 수도 있다.

 첼시뿐 아니라 3위 레스터시티도 위태로워졌다.

 레스터시티는 이날 에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1-2로 져 승점을 쌓지 못했다. 승점 55인 레스터시티 역시 맨유, 울버햄프턴과 격차가 3점에 불과해 남은 6경기에서 한두 경기만 삐끗하면 4위 밖으로 처질 위험을 떠안게 됐다.

 게다가 레스터시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가 중단됐다 재개한 뒤 정규리그 3경기(2무 1패),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전적까지 더하면 4경기(2무 2패) 연속으로 이기지 못하고 있어 상황이 더 심각하다.

 레스터시티는 전반 10분 히샬리송, 16분 길피 시구르드손에게 한 골씩을 얻어맞고 0-2로 끌려가다가 후반 6분 켈레치 이헤아나초의 만회 골로 체면치레만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Utd의 성공을 부르는 'W세리머니' 팔색조 투구로 어색함 이겨낸 류현진 '쾌투'
'첫 퀄리티스타트' 류현진 2승 실패 반환점 돈 K리그2 역대급 '승격 전쟁'
'기록적 장마' 25일부터 프로야구 더블헤더 조… 제주도체육회 내부 역량 강화 나선다
프로야구 '뒷문 부족' NC 상승세 주춤 류현진 12일 임시 홈구장 첫승 일궈내나
'연장 PK 골' 맨유 유로파리그 4강 진출 제주Utd 안방서 승리… 선두와 승점 1점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