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코로나19 쇼크 비수도권 경제 침체 더 크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2일 '균형발전 모니터링' 자료
코로나19 비수도권 경제 충격 더 큰 것으로 나타나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7.02. 18:19: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로 비수도권의 경제침체가 두드러지면서 장기적인 지역산업 활성화를 고려한 지역뉴딜 정책 등 균형발전정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와 산업연구원은 2일 공동으로 발간한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 브리프'에서 "비수도권의 생산활동이 코로나 발생이후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수도권보다 침체가 두드러진 상황으로 분석됐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균형위 김사열 위원장은 "코로나19는 인구의 분산과 균형발전정책의 필요성을 더 깨닫게 해주었다"며 "코로나로 인해 비수도권의 경제침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시도경계를 넘는 초광역 산업경제 기반구축 사업 등 지역뉴딜을 조속히 추진해 지역의 산업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균형발전 브리프에서 언급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비수도권의 생산활동은 코로나 발생이후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수도권보다 침체가 두드러졌다. 특히 강원 제주권의 서비스업 증가율의 경우 올 1분기 전국에서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강원제주권의 서비스업 증가율은 2018년 1분기 4% 증가율을 보인 이후 2019년 3분기에는 2%로 주춤하더니 올 초에는 -8%대로 추락했다.

비수도권의 수출 감소폭과 실업자 수의 증가폭도 수도권에 비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가 분석한 권역별 수출 증가율 추이를 보면, 강원제주권역은 2018년 10%대를 기록하던 수출증가율이 2019년에는 0%, 2020년에는 -20%까지 하락했다.

균형위는 "코로나 발생 이전부터 부진했던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지역 뉴딜의 정책규모를 코로나 이후로만 규정할 경우 부진한 상황이 지속될 수 있어 우려된다"며 "비수도권의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복구만이 아니라 장기적인 지역산업 활성화를 고려한 지역뉴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정권퇴진 시위 유혈사태… 170여명 … 제주에만 없는 '지식산업센터' 국비 지원 절실
제주도, 태풍 '장미' 북상 대비 비상근무체제 … 강정 민간마리나 개발사업 결국 원점
바나나 제주지역 고소득 작물로 떠오른다 제주, 첨단기술 활용 소방관제시스템 구현
태풍 '장미' 북상 제주도 "사전 조치 만전" 서귀포농기센터, 종자기능사 양성 '앞장'
제주지속가능발전연구회 대표 박호형-부대표 … 제주도, 올해 성장 유망 중소기업 18개사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