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대중교통 노선체계 개편 용역 추진 '제동 '
제주도, 개편 3년 맞아 노선 조정 용역 추진
학술용역심의위 사업 '부적절' 결정에 무산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7.06. 16:34: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가 대중교통체계 개편 3년을 맞아 노선 조정을 추진하려다 제동이 걸렸다.

 6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 학술용역심의위원회는 지난달 말 열린 올 상반기 수시2차 학술용역심의위원회 회의에서 도 대중교통과가 요청한 '대중교통 노선체계 개편용역(용역비 1억원)'사업에 대해 '부적절' 결론을 내렸다.

 도가 지난 2017년 8월26일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첫 용역을 통해 노선별 이용실태 분석 및 전반적인 노선 조정을 추진하려 했지만 타당성과 필요성을 인정받지 못한 것이다. 학술용역심의위는 지금까지 축적된 자료를 활용한 노선 조정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용역사업 추진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도는 모니터링 및 분석 등을 통해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사항으로 전문성이 필요하고 자체 추진시 시간이 오래걸려 용역 추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담당부서는 추진계획서를 새롭게 설계해 재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당초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버스이용 불편지역의 노선(시간표) 체계 보완 및 개선을 통한 노선 최적화와 노선버스 운영 및 이용실태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한 운영 효율화 방안 도출 필요성에 따라 7월 2회 추경에 예산을 확보해 오는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용역 과업에는 노선별 최적 운행시간과 운행대수 등 제시와 제주시·서귀포시내 중·고등학생 통학실태 조사 등도 담길 예정이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서귀포시, 노후화된 산불감시초소 2곳 교체 정… 서귀포시,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추가 공모
성산읍 도내 첫 해양폐기물 재활용 은행 가동 수망리 물영아리 입구 생태공원 새단장
제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여부 촉각 심상정 대표 "제주 제2공항 중단·국감 공동 대…
시설원예 토양 공기 투입으로 연작 피해 줄인… "제주 국비 확보" 좌남수 의장 중앙부처 소통 …
감귤 열매솎기로 상품률 올리고 수확 일손 줄… 제주도, 도서지역 '찾아가는 이동복지관'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