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커피향 배인 공간에 묵향 날리네
고상구 서예전 7월 20일까지 갤러리카페 지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7.06. 17:13: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고상구의 '中庸之道(중용지도)'.

제주소묵회를 지도하고 있는 고상구 서예가가 커피향이 배인 공간에서 서예전을 열고 있다. 지난 1일부터 갤러리카페 지오(제주시 도남로 3길 6)에서 펼치고 있는 개인전이다.

고상구 서예가는 40여 년 전 서귀포 서예가 소암 현중화 선생 문하에 입회해 붓을 잡기 시작했다. 제주서예문인화 제주작가상, 한국서도협회제주지회 초대작가 백파상 수상 경력이 있다.

수십년에 걸친 땀과 열정을 담아낸 이 전시에 고 서예가는 '시작'이란 이름을 달았다. 추사 제주 유배 180주년을 기억하며 쓴 '歲寒然後 知松柏(세한연후 지송백)', '올바른 도를 깨우쳐 어느 경우에도 결코 흔들림이 없이 확고한 덕을 갖고 있음'을 뜻하는 '咸有一德(함유일덕)', 논어 공야장에 있는 구절인 '安信懷之(안신회지)' 등이 놓였다. 종이 위에 써내려간 서예 작품만이 아니라 부채 글씨, 도자기 글씨 등을 볼 수 있다.

고상구의 '咸有一德(함유일덕)'.

전시는 이달 20일까지 계속된다. 문의 064)724-5201.

문화 주요기사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색·면으로 재창조된 제주 건물과 풍경 바람이 낳은 제주… 폭풍같은 나날 딛고
김만덕과 한라산이 전하는 깊은 위로 제주·대구 음악인 만나 온라인 공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