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무대서 영화 같은 오페라 영상 탄생할까
5개 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등
촬영·영상 장비 등 전문화 7월 10~11일 온라인 중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7.07. 15:56: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5개 제주도립예술단이 처음으로 뜻을 모은 합동작품이 결국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펼쳐진다. 제주도는 이달 10~11일 제주아트센터에서 공연되는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팔리아치'를 2회 모두 유튜브 채널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팔리아치'는 이탈리아 현실주의 오페라로 불린다. 귀에 익은 아리아 등이 흘러나오는 작품으로 청중들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오페라다.

제주도는 지난해부터 제주교향악단, 제주합창단, 서귀포관악단, 서귀포합창단, 도립무용단과 공동으로 도립예술단 창단 후 처음으로 합동공연을 기획해 이 무대를 추진해왔다. 한국인 최초로 베르디극장에서 연출 데뷔한 이의주씨가 연출을 맡았고 제주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정인혁씨가 지휘한다. 주·조역 출연진은 공개 오디션 등을 통해 선발된 서선영 성악가 등 10명에 이른다. KBS제주어린이합창단도 무대에 오른다

긴 시간 준비된 무대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끝내 현장 공연 관람은 무산됐다. 이에 제주도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공연이 되도록 조명, 분장, 음향, 카메라 연출 등을 방송·영상용으로 제작해 실시간 중계한다. 첫날 오후 7시30분에는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팔리아치' 순으로 공연이 진행된다. 둘째날 오후 5시에는 '팔리아치'부터 공연이 이루어진다. 유튜브 '에이제이피-AJP' 계정(http://reurl.kr/2BE8DE9FAQ)을 이용하면 공연을 볼 수 있다.

제주도는 "무관중 온라인 공연으로 추진돼 아쉽지만 공연장의 생생한 감동을 도민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촬영·영상 전문가를 투입한다"며 "안방에서 공연 실황과 똑같은 감동을 느끼기 바란다"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46회 제주도미술대전 고용석 ‘너울’ 대상 제46회 제주도서예문인화대전 문원일씨 대상
제주 칸시온앙상블 예술가곡으로 초대 별과 바람 스치는 제주 오름… 그곳으로 가야…
제주 할망들의 음식과 인생 이야기 듣는다 ‘마르크스의 귀환’ 바커 교수 제주 북토크
서귀포서 이음새 천연염색연구반 ‘몬지락’ 3… “서울 돌하르방 포함 국가민속문화재 지정을…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69)난 빨강(… 당신 곁에 자연의 소리 닮은 앙상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