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지부진 제주국립공원 확대 논의 재개 촉각
연기됐던 환경부 공청회 오는 9~10월 개최 전망
도 사회협약위 갈등관리 권고안 제출도 초읽기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7.07. 17:16: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잠정 중단된 제주 국립공원 확대 지정 논의에 재시동이 걸릴 모양새다. 그동안 불거진 갈등이 봉합돼 지지부진했던 논의가 올해 안 매듭지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7일 제주특별자치도와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연기됐던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가 오는 9~10월쯤 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당초 올 상반기 개최를 목표로 추진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성사되지 못했다.

 여전히 코로나19 변수는 있지만 도는 '더이상 늦출 수 없지 않겠냐'는 입장이다. 올 하반기 공청회를 거쳐 올해 안 지정·고시까지 '연내 매듭' 필요성을 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기존 환경부안이 그대로 적용될 수도, 축소 조정 될 가능성도 있다.

 '제주 국립공원 확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 공약으로 지난 2017년 제주도가 환경부에 확대 지정을 건의하면서 본격 추진됐다. 공원 구역은 기존 한라산국립공원(153㎢)에 중산간, 곶자왈, 오름, 해양 등의 환경자산을 포함해 현재의 약 4배 가량 확대된 총 610㎢ 규모로 논의되고 있다.

 하지만 임·어업인들이 생산활동 제약 및 규제강화 우려와 사유지 소유자들이 재산권 침해 우려 등으로 반발하면서 공청회 등 각종 행정 절차 진행이 잠정 중단된 상태다. 이후 도는 국립공원 확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추자·우도 주민, 임업인 등 이해당사자 대상 간담회 등 소통활동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이와함께 제주도 사회협약위원회의 국립공원 확대 지정에 따른 갈등관리 권고안 도출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도에 따르면 이달 중 개최를 목표하고 있는 전체회의에서 권고안이 확정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도민토론회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회의를 열지 못하면서 권고안 도출이 늦춰졌지만 지난달 말 회의가 재개되면서 사회협약위가 재가동됐다.

 도는 향후 추진될 주민공청회 후 사회협약위의 권고안 등을 반영해 도의 공식 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 국립공원 확대 지정은 주민 공청회가 끝나면 도지사 의견 청취와 관계 중앙행정기관 협의 후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고시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작품 온라인 공모전 제주 지역화폐 발행 기관 이달 중 선정
제주도의회 단독으로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자치경찰 존폐 위기 "특별자치도 반납하자…
경기도의회, 제주4·3사건 완전 해결에 나선다 제주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운영성과 '종합 A등…
제주도민 설계한 '안전 통학로·정류소 방한텐… 제주 친환경 바나나 재배 적극 지원한다
제주개발공사, 5억 규모 주민참여예산 사업 공… 제주도, 코로나 위기 극복 문화예술 사업 박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