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상조업체 가입자 636만명-선수금 6조 육박
공정위, 등록 상조업체 81곳 상반기 정보공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8. 11:0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상조업체 가입자가 636만명에 달하고 이들이 업체에 맡긴 선수금이 5조9천억원에 육박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3월 말 기준 등록 상조업체 84곳 중 자료를 제출한 81곳이 낸 자료를 분석해 2020년 상반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자(상조업체) 정보를 공개했다.

 지난해 하반기 사상 처음으로 600만명을 돌파해 601만명을 기록한 상조업체 가입자 수는 올해 상반기 35만명(5.8%)이 더 늘어난 636만명으로 집계됐다.

 가입자가 맡긴 선수금은 모두 5조8천838억원이다. 지난해 하반기보다 2천989억원(5.35%)이 증가했다.

 이 중 5조7천994억원(98.6%)은 선수금 100억원 이상인 대형업체 50개사가 보유 중이다.

 상조업체는 소비자에게 받은 선수금의 절반을 은행 등 소비자피해보상보험기관을 통해 보전할 의무가 있다. 이를 준수하는 업체는 76개로, 이들 업체의 선수금 규모는 업계 전체의 99.9%에 달한다.

 반면 전체 선수금 규모의 0.1%는 보전 비율을 위반한 업체 5개가 가지고 있다. 업계 전체 선수금 5조8천838억원 중 공제조합, 은행 예치, 지급 보증 등을 통해보전되고 있는 금액은 2조9천664억원(50.4%)이다.

 공제조합에 가입한 업체는 40개로, 보전액 비율은 50%다.

 은행과 예치 계약을 맺은 업체는 34개이며 보전액 비율은 51.1%다.

 은행 지급보증 계약을 맺은 업체는 5개로 보전액 비율은 51.9%다.

 2개 업체는 2개 이상의 보전기관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체의 보전액 비율은 50.2%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공정위에 각종 법 위반 행위가 적발된 업체는 총11개다.

 공정위는 이날부터 시정권고 이상의 조치를 한 상조업체의 법 위반 내역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보다 등록 상조업체 수는 줄었는데도 선수금 규모는 3천억원 가까이 증가하고 가입자 수도 약 35만명이 늘어나는 등 상조업계는 외형적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 재정 건전성을 강화하고 소비자 피해를 미리 예방하는 등 내실을 기하는 경영활동으로 소비자 신뢰를 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통합당 조수진 억지논리에 김종민 "생트집 잡… 민주 "미국 독일도 공산주의냐" 주호영 맹공
집중호우 피해.. 문대통령 휴가 취소 태풍 '하구핏' 내일쯤 중국대륙 상륙 전망
내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 제주 여름타나? 전남과 무승부 선두도약 실패
'주가부양 혈안' 제약업계 코로나 상술 도넘었… 법무·검찰개혁위 총장 힘빼고 장관권한만 강…
'직무정지'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 결국 해… 코로나19 해외유입 22명-지역발생 14명 신규 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