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청탁금지법은 언론 변화의 기회"
본보 8일 김병수 제주경찰 시민청문관 초빙강연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7.08. 17:11: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일보는 8일 본보 3층 대회의실에서 '청탁금지법, 언론의 수용 태세'라는 주제로 김병수 제주지방경찰청 시민청렴관을 초빙, 강연을 진행했다. 이상국기자

청탁금지법 혹은 김영란법으로 일컬어지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대하는 언론인의 자세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라일보는 8일 본보 3층 대회의실에서 '청탁금지법, 언론의 수용 태세'라는 주제로 김병수 제주지방경찰청 시민청렴관을 초빙, 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김병수 시민청렴관은 "청탁금지법 제정 당시 공무원 외에 언론인도 대상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놓고 논란이 많았다"며 "하지만 수서비리 촌지사건, 보건사회부 촌지사건 등 각종 언론계 비리로 인해 입법부는 언론인을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기야 헌법소원까지 제기됐지만 헌법재판소는 '언론인은 공무원에 버금갈 정도의 공정성·청렴성이 요구되는 분야'라며 합헌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김 시민청렴관은 "여론 형성을 주도한다는 점에서 언론기관은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내부 통제기능은 미약하며, 상업주의와의 결탁도 쉬운 기관"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청탁금지법 시행은 언론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기존의 낡은 관습을 탈피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를 통해 신뢰성과 공공성을 회복하고, 궁극적으로 비판·감시·견제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 주요기사
서귀산과고, 전국 심폐소생술대회 '대상' 온라인 수업 놓고 제주 학부모 불만 '봇물'
"너무 서둘렀나" 제주외고 공론화 또 늦어질 듯 송석언 제주대 총장 거점국립대 총장협의회장 …
제주대 코로나19 감염 예방 '집중보호실' 운영 제주 고교 평준화 확대보다는 '현행 유지'
전문가들도 갈리는 '제주외고 일반고 전환' 고등학교는 IB학교 '표선고' 어때요?
제주도교육청 학부모크리에이터 위촉 한림공고 재학생 2명 제주교육청 9급 합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