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효자어종 참조기 치어 2만5000마리 방류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7.09. 10:49: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9일 애월읍 고내리 포구 연안 해역에 방류할 참조기 치어들. 실내 수조에서 어미를 대상으로 광 조절과 호르몬 투여를 통해 지난 4월에 수정란을 생산해 사육한 것이다. 사진=해양수산연구원 제공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9일 어선업 '효자어종'인 참조기 치어 2만5000마리를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포구 연안 해역에 방류한다.

참조기는 제주도 남서쪽 및 중국 상해 동남쪽 깊은 곳에서 겨울철을 보내고, 봄이 되면 난류 세력을 따라 북상해 4~5월에 주로 서해안에서 산란을 한 뒤 가을이 되면 남하하는 회유성 어종이다.

제주도 참조기 생산량은 지난해 기준 전국의 36%를 차지했고 특히 추자도에서는 특화 상품으로 지역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대표 수산물이다.

참조기는 대중적 수산물로 꾸준한 소비가 되고 있지만 최근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과 치어 남획 등으로 자원량이 감소해 2010년을 기점으로 어획량이 점차 줄고 있다. 특히 민어과 어류의 특성상 수정란 확보 및 대량 종자 생산이 어려워 타 어종들에 비해 자원조성이 저조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연구원은 어업인 소득 증대에 도움을 주기 위해 참조기 치어 방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방류하는 참조기 치어(7~10㎝ 크기)는 해양수산연구원 실내 수조에서 어미를 대상으로 광 조절과 호르몬 투여를 통해 지난 4월에 수정란을 생산해 사육한 것이다. 방류 후 1~2년 후면 약 20㎝ 크기로 성장해 어업인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참조기를 비롯해 제주도 특산어종 가운데 자원량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어종을 대상으로 인공종자 생산기술 개발과 지속적인 방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해리스 의원, 미국 첫 흑인여성 부… 당정, 수해 사망·실종자 지원금 현실화
원희룡 지사, 국회 찾아 제주자치경찰 특례 신… 무민랜드 조성사업 투자진흥지구 지정
국토부 제주 제2공항 찬반 갈등 해결 '안갯속' 여름철 고온기 시설채소 재배기술 시범사업 효…
제주공항 입주업체 임대료 감면 종료....업체 … 제주지역 골프장-렌터카 휴가철 요금 '폭리' 논…
'디지털 역량센터' 이달말 가동… 강사·서포터… 인화초 '숙원사업' 안전한 통학로 조성 완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