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해명하라"
비자림로 과태료 처분에 대한 시민모임 입장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7.09. 17:01: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일보DB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비자림로 공사 재개로 과태료를 물게 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 9일 재차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비자림로 시민모임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5월 27일 비자림로의 무리한 공사 강행에 대해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해명하라"촉구했다.

제주도에 과태료 처분을 내린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대해서도 "훼손된 산림의 원상복구를 명령하지 않은 이유와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한 근거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환경영향평가법 위반에 대한 처벌이 없는 이유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영향평가법 위반에 대해 더이상 솜방망이 처벌의 선례가 남지 않도록 강력히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제주도에 대해 "편리와 생태를 보존할 수 있는 공존 방안이 분명 존재함에도, 엉터리 용역을 발주하고 공사강행의 빌미만 만들고 있다"며 "행정의 밀어붙이 식 공사 강행 관행이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전봇대 전선 상습 절도 50대 실형 노점상 자리 갈등에 상해 입힌 50대 실형
제주시 위기 처한 1인 가구 700명 복지서비스 지… 분말·환 형태 식품제조업체 전수점검
47년 만에 가장 무더운 밤 전력수요도 급증 폭우에도 배달노동자는 "오늘도 달립니다"
제주소방서 공무원직장협의회 공식 출범 '첫발 제주 범죄발생률 12년 연속 1위 수모
제주 모 신용협동조합의 '이상한' 직원 채용 제주소방, 홈페이지 '태풍정보' 코너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