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물을 마신다는 것, 그렇게 살아간다는 것
이승연 개인전 7월 16일까지 제주 문화공간 새탕라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7.09. 17:30: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승연 개인전 '드링크인워터(drinkinwater)'

물을 먹는 행위자에 집중해 작가의 독창적 관념을 캔버스에 표현한 이승연 작가의 개인전이 문화공간 새탕라움(제주시 서사로 5길 15-1)에서 펼쳐지고 있다.

'드링크인워터(drinkinwater)'란 이름을 단 이번 전시에는 회화와 애니메이션 등 신작 10여 점이 나왔다. 작가는 2012년 라이프치히 레지던시를 통해 '드링크인워터' 제작의 영감을 얻은 후 현재까지 새로운 모델을 발굴하며 여러 표현기법을 통해 물마시는 사람을 그려왔는데 이 전시 역시 그 연장선에 있다.

이 작가의 작업은 물을 마시는 행위가 음식의 그것처럼 인류 모두에게 공통된 것이라는 데서 출발한다. 개개인의 능력이나 인종, 성별을 뛰어넘어 허기진 배를 달래기 위해 음식과 물을 들이키는 모습에서 인류애를 느꼈고 그 순간에 취해 거침없이 붓질을 해나갔다. 이번에 새롭게 도전한 애니메이션에선 물을 반복적으로 들이켜는 모습을 보여주며 마신다는 자의적 행위를 심장박동처럼 저절로 이뤄지는 것으로 표현했다.

지난 4일 시작된 전시는 이달 16일까지 이어진다. 새탕라움 인스타그램 참고. 전시장 개방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월요일 휴관.

문화 주요기사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색·면으로 재창조된 제주 건물과 풍경 바람이 낳은 제주… 폭풍같은 나날 딛고
김만덕과 한라산이 전하는 깊은 위로 제주·대구 음악인 만나 온라인 공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