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버티던 트럼프, 공식석상서 첫 마스크
마스크 외면 비난여론 감안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마스크 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한사코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쓰고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4월 3일 마스크 착용에 관한 자발적 권고를 내린 지 꼭 100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일정을 소화했다.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 헬기 마린 원에서 내릴 때는 마스크 미착용 상태였다가 의료진,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 등과 함께 의료센터 입구 통로로 들어갈 때는 마스크를 쓴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뒤늦게 마스크를 쓰기로 한데는 최근 들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매일 최고치를 보이는 등 재확산하자 비난 여론 등을 감안, 더는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뒤늦게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만시지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그 사이 확산세가 커졌고 소모적인 마스크 착용 찬반 논쟁이 국론 분열로 이어지는 등 일사불란한 코로나19 대응에 걸림돌이 됐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계속 마스크를 쓸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닫은 도내 실내 체육시설 개방 감감 무소식 차기 서귀포의료원장 공모에 5명 지원
"'지역화폐' 발행 행정편의주의 안돼" '제주형 뉴딜'정책 "기존 정책 짜깁기 우려"
제주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의료 공백' 최… 제주 농업용수 광역화사업 본격 추진
한라산 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주화 발행 '역대급 장마' 제주 농작물 피해 잇따라 '주의'
2022년까지 3700억 현금을 잡아라 제주인구 20년 후에도 '80만시대' 어려울 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