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최저임금위 공익위원 내년 인상 구간 8620~9110원 제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3. 17:51: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최저임금위원회가 13일 개최한 전원회의에서 공익위원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구간으로 8천620∼9천110원을 제시했다. 인상률로는 0.3∼6.1%다.

 최저임금위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8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은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의 1차 시한으로 제시한 날로, 내년도 최저임금은 14일 새벽 의결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박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들은 노사 양측이 입장 차이를 못 좁히자 '심의 촉진 구간'으로 8천620∼9천110원을 제시했다. 공익위원들이 심의 촉진 구간을 제시하면 노사 양측은 그 범위 내에서 수정안을 내야 한다.

 심의 촉진 구간의 하한인 8천620원은 올해 최저임금(8천590원)보다 0.3% 높은 수준이고 상한인 9천110원은 6.1% 높은 수준이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9일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에 대한 1차 수정안으로 각각 9천430원(9.8% 인상)과 8천500원(1.0% 삭감)을 제출한 상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19일부터 결혼식장 뷔페도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목포투기 의혹' 손혜원 1심 징역 1년6개월
의사협회 정부안 거부 14일 총파업 강행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1심 유죄
시도교육청에 감염병 전문가 배치 신혼부부 아니어도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
'목포투기 의혹' 손혜원 12일 1심 선고 '수도권 n차감염' 신규확진 34명중 지역발생 23…
내년부터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 '노조와해' 삼성 임직원들 2심도 유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