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이재명 지사 '약진'… 원희룡은 중하위권
한국갤럽 올 상반기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이재명·김영록 긍정률 71% 최상위… 원희룡 52% 11위
뉴미디어부 기자
입력 : 2020. 07.14. 13:08: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광역자치단체장 직무수행 평가결과 이재명 경기 지사의 약진과 김영록 전남지사의 꾸준함이 두드러졌다.

14일 한국갤럽이 2020년 상반기 6개월간 광역자치단체장(이하 '시도지사')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에 따르면 56%가 긍정 평가했고 28%는 부정 평가했으며 16%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11%). 세종시를 제외한 16개 광역자치단체 중 9개 지역 시도지사 직무 긍정률이 작년 하반기 대비 5%포인트 이상 올랐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무 긍정률 71%로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취임 첫해인 2018년 하반기 직무 긍정률 59%, 2019년 상·하반기 각각 65%로 최상위권을 지켰고, 올해 상반기 처음으로 70%를 넘었다. 현 정부 국무총리가 되면서 사퇴한 이낙연 전임 지사도 2017년 상반기 직무 긍정률 63%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송하진 전북지사 역시 올해 상반기 나란히 직무 긍정률 64%로 상위권에 속했다.

김영록 지사와 마찬가지로 초선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체 시도지사 중 지난 1년간 긍정률 상승 폭이 가장 크다(2019년 상반기 45% → 하반기 53% → 2020년 상반기 71%). 특히 올해 1분기(1~3월) 긍정률 63%, 2분기(4~6월) 78%로 크게 바뀌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사태 적극 대응, 긴급재난지원금과 기본소득 논의를 촉발해 눈길을 끌었다.

최문순 강원지사와 이시종 충북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3연임 도지사로 큰 부침(浮沈) 없이 안정적으로 도정을 운영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최문순 지사 직무 긍정률은 2014년부터 54~64% 사이를 오르내렸고, 올해는 1분기(59%)보다 2분기(67%)에 더 상승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도 직무 긍정률 60% 내외, 부정률은 그보다 40%포인트 이상 낮아 해당 시도민에게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다음으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직무 긍정률 55%, 김경수 경남지사 54%, 원희룡 제주지사 52%, 이철우 경북지사가 51%로 중위권에 속했다.

민선 7기 시도지사 중 14명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며 원희룡 제주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등 3명이 야당인 미래통합당 소속이다. 초선인 이철우 지사와 재선인 권영진 시장의 직무 긍정률은 2019년 하반기 대비 각각 2%포인트, 9%포인트 하락했다. 이들 지역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가장 피해가 컸던 곳이다.



재선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2014년 하반기 직무 긍정률 61%에서 2019년 상반기 40%까지 하락했다가, 이후 재상승해 올해는 최하위권을 완전히 벗어났다(1분기 47%, 2분기 56%). 제주도는 2017년부터 사드 배치를 둘러싼 외교 마찰로 관광객이 급감한 데다 예멘 난민, 영리병원, 제2공항 등 첨예한 현안으로 주목받았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새누리당 소속, 2018년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한 그는 올해 초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에 대한 직무 평가는 긍정률 47%, 부정률 31%로 전국 시도지사 중 하위권에 속한다. 그래도 2019년 하반기 대비 긍정률이 5%포인트 늘고, 부정률은 4%포인트 줄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은 그 지역에서 민주당 계열 소속 후보로 처음 당선한 광역단체장이다. 오거돈 시장은 올해 1월부터 4월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하기 직전까지 직무 긍·부정률(40%·44%)이 엇비슷했고, 송철호 시장은 16개 시도지사 중 상반기 긍정률 최저치(36%), 부정률 최고치(52%)를 기록했다.

대통령 직무 평가는 조사 시점 이슈에 따라 크게 등락(登落)하고 전국적으로 세대별·지지정당별 양극화 현상도 빈발하지만, 시도지사 직무 평가에서는 그 정도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이는 지역민들이 시도지사를 평가할 때 해당 지역 내 행정 상황을 중심으로 판단하며 중앙 정부 정책이나 여야 갈등 사안에는 크게 영향받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2만3397명(17개 시도별 최대 6,080명, 최소 127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17개 시도별 ±1.3~8.7%포인트(95% 신뢰수준)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해리스 의원, 미국 첫 흑인여성 부… 당정, 수해 사망·실종자 지원금 현실화
원희룡 지사, 국회 찾아 제주자치경찰 특례 신… 무민랜드 조성사업 투자진흥지구 지정
국토부 제주 제2공항 찬반 갈등 해결 '안갯속' 여름철 고온기 시설채소 재배기술 시범사업 효…
제주공항 입주업체 임대료 감면 종료....업체 … 제주지역 골프장-렌터카 휴가철 요금 '폭리' 논…
'디지털 역량센터' 이달말 가동… 강사·서포터… 인화초 '숙원사업' 안전한 통학로 조성 완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