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앞으로 원인미상 없다" 제주소방 '광역화재조사단' 신설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7.14. 18:16: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최근 원인미상, 방화의심 화재가 꾸준히 발생함에 따라 수사능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화재조사와 특별사법업무를 병행하는 '제주광역조사단'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제주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 3172건 중 원인 미상 화재는 12.6%(393건)다. 실제 지난 5월 서귀포시 한 양돈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약 1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은 규명되지 못했다. 또 방화에 따른 도내 화재 건수도 2017년 15건, 2018년 21건, 2019년 30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 소방안전본부는 이러한 화재원인 규명 한계의 원인을 '화재조사 환경'으로 꼽았다. 현재 소방서별 화재조사관은 2명으로, 이들이 화재 조사·화재 지휘·보조업무까지 수행하고 있어 정확한 화재원인 조사에 어려움이 따른다는 것이다.

이에 '광역화재조사단'을 꾸려 보다 전문적으로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화재 조사 인력을 재편성해 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업무 범위도 화재 조사에서부터 수사까지 넓힌다. 조사단은 도 소방안전본부 내 전문 교육을 받은 10명으로 꾸려진다. 조사단은 화재 발생 시 소방관계법령 위반여부를 수사하고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 검찰에 송치하는 등 업무 범위도 화재조사부터 수사까지 확대된다.

정병도 도 소방안전본부장은 "이번 신설되는 광역화재조사단은 전문적인 화재조사로 원인 미상 화재 건수를 줄이고 법령 위반대상에 대한 강력한 사법 조치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내년도 주민참여사업 211건 선정 제주지방경찰청 차장에 이인상 경무관 발령
제주서 먼바다로 떠밀려가던 모녀 구조 제주서 전봇대 전선 상습 절도 50대 실형
노점상 자리 갈등에 상해 입힌 50대 실형 제주시 위기 처한 1인 가구 700명 복지서비스 지…
분말·환 형태 식품제조업체 전수점검 47년 만에 가장 무더운 밤 전력수요도 급증
폭우에도 배달노동자는 "오늘도 달립니다" 제주소방서 공무원직장협의회 공식 출범 '첫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