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교원도 모르는 제주 교육활동보호조례
도의회, 도내 157개 초·중·고 교원 설문
8년 전 제정된 조례 17%만 존재 인지해
"학생·교원 주체로 신규 조례 제정 필요"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7.15. 14:36: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8년 전 제정된 '제주특별자치도 학교교육활동보호에 관한 조례'에 대해 교원 조차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도내 초·중·고 교원 157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17% 만이 학교교육활동보호 조례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또 67%가 해당 조례에 교권보호에 관한 사항이 미흡하다고 답했으며, 21%는 교권과 학생인권에 관한 내용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46.5%는 학교교육활동 보호를 위해 새롭게 조례가 제정된다면 교권보호 및 학생인권과 관련된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3월 학생 531명 포함 총 1002명의 서명으로 도의회에 '제주학생인권조례 제정 촉구를 위한 청원'이 제출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현재 고은실(정의당·비례대표) 의원은 학생인권조례, 부공남(교육의원·제주시 동부) 의원은 교권조례 및 학부모 교육활동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고은실 의원은 "교직단체 대표와 학부모회 대표, 학생회장단 대표 등과 조례 제정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교사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설문조사에 나섰다"며 "교육주체간 권리와 활동이 조화될 수 있도록 교권·학생·학부모 조례 제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공남 의원도 "설문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듯 조례를 통해 학생인권과 교권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며 조례 제정 의지를 피력했다.

교육 주요기사
"여학생도 바지 선택할 수 있어야" 제도개선 권… 제주도교육청 계약 업체 불만 '천태만상'
제주 해녀 유전자 분석한 고등학생 '화제' 370분 기립… "수능감독관 처우 개선하라"
제주교육청 9급 임용시험 합격자 49명 발표 "우리 손녀 나온 학교"… 재능기부 나선 할아버…
'정부 우회지원' 제주대 등록금 얼마나 반환할… 제주에 산림청 '수목진단센터' 설치 가능할까
제주서 정서행동 관심군 학생 1000명 이상 제주 학생·학부모·교원 'IB프로그램' 평가 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