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내년 최저임금 1.5% 인상 두고 제주 노동계 '반발'
민주노총·한국노총 제주본부 15일 성명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7.15. 16:4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내년 최저임금을 1.5%(130원) 오른 8720로 정한 데 대해 제주지역 노동계가 "최악의 임금"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최저임금법이 시행되기 시작한 1987년부터 현재까지 가장 낮은 인상률"이라며 "이번 결정으로 코로나19로 위기에 내몰린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은 '최악임금'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오직 저임금 노동자의 생존이 달린 최저임금을 삭감하는데 열을 올렸다"며 "공익위원들은 역대 최저 인상률의 '최저'임금이 결정된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노총제주본부는 이번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 통감하며, 코로나 19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리는 행위를 막고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의 생존권 사수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또 이날 한국노총 제주지부도 성명을 통해 "최저임금은 죽었다. 역대 최악의 수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1.5%의 근거로 물가상승률, 경제성장률, 생계비 등을 이유로 내놓았지만 모든 것이 자의적 해석"이라며 "가장 적은 임금을 받으며 땀흘려 일한 노동의 가치에 대해 공익위원들은 1.5%라고 적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함께 살아가는 사회, 공동체가 구성원을 책임지는 사회는 최저임금의 지속적인 현실화로부터 시작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소방만의 청사" VS "주민센터·소방 종합 청사" 조천읍, 동물테마파크 갈등 선흘리 이장 해임 …
함덕 서우봉 해변 찾아 '플라스틱 없는 제주' 제주 카니발 사건 가해자 항소심서 집행유예 …
제주 올들어 첫 폭염경보 제주 북부 34.3℃ '하마터면..' 우도해상 250여명 탄 도선-어선 충…
소방 컨트롤타워? 지진 나면 오히려 무너질 판 "람사르습지위원장 사퇴 압력 의혹, 감사위 조…
제2공항 건설 전제 의견 수렴 "도지사 사퇴해야 '태풍주의보 해제' 제주 장미 피해상황 접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