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교육의원제도 도민 합의로 종지부 바람직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7.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949년에 제정된 '교육법'에서 북제주군과 남제주군교육구가 설치되고, 교육구의 의결기관으로서 교육위원회제도가 탄생한 이래 현재까지 교육위원회의 성격, 위상과 규모, 그리고 교육의원의 권한과 자격 및 선출방식은 논쟁의 대상이 돼 왔다.

2006년 제주특별법이 제정된 지 14년을 넘어서며 현행 교육의원제도의 성과와 한계에 대한 논의가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는 교육적 차원에서 제도 개선방안들이 모색되고 있다. 이러한 논의와 개선방안 모색은 진화의 과정에서 당연한 것이며, 불확실성의 미래사회를 지향하는 합리적 변화를 위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과 다각도의 시각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

타 시도의회는 '지방자치법' 제56조와 조례에 의거해 교육상임위원회가 설치되고, 교육의원이 아닌 일반의원으로 구성돼 있다. 반면에 제주도의회 교육상임위원회는 제주특별법 제63조에 의거, 교육의원 5명과 도의원 4명으로 설치 근거가 법적으로 명확하다.

헌법재판소는 이미 2009년 교육의원 입후보자 자격 제한은 공무담임권 등 기본권의 본질적 내용을 침해할 정도로 과도한 것이라 볼 수 없다는 판결이 있었지만, 제주참여환경연대에서는 교육의원 출마자격 제한은 공무담임권에 위배된다는 헌법소원을 다시 헌재에 제출했다.

지금은 지방분권시대이다. 제주교육을 위해서는 특별법에 명시된 고도의 교육자치 특례조항은 유지 발전시켜야 한다. 다만 제도의 보완이 필요하다면 쉬쉬할 것이 아니라 과감하게 도민에게 표출시켜 합의를 도출해내야 한다. 그 일은 현직 교육의원의 몫이다. 의원 개개인의 유·불리보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접근하기를 기대해본다. <윤두호 전 제주도의회 교육의원>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태윤의 목요담론] 글쓰기, 큰 사람으로 살게… [열린마당] 2020 농촌주택개량사업 희망자 추가 …
[열린마당] 주민세의 기원 [김용성의 한라시론] 온라인교육을 넘어 개별 …
[주간 재테크 핫 이슈] 공매도 금지 한달 전 따… [이소영의 건강&생활] 마스크 시대의 마음 이론
[열린마당] 부동산 특별조치법 2년간 한시적 시… [열린마당] 치매 조기검진, 치매안심센터 이용…
[고춘옥의 하루를 시작하며] 어머니의 4·3트라… [열린마당] 봉개다운 살기 좋은 문화 공동체 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