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플러스] 서핑, 그 짜릿한 매력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7.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핑, 바다 신에 보호 기원하는 데서 시작
20세기 초 알려져 대중 스포츠로 자리매김
중문해수욕장, 우리나라 첫 서핑클럽 탄생
제주 곳곳서 만나는 서핑 강습… 성지 부상
여름철 서핑 매력 흠뻑… 에티켓 꼭 지켜야


제주는 서핑의 성지로 부상 중이다. 우리나라 서핑의 역사가 시작된 중문색달해변은 많은 서퍼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곽지해변, 이호테우해변 등도 서핑하기 좋은 해변으로 꼽힌다. 최근 제주지역 해수욕장 인근에는 서핑 강습과 장비를 빌려주는 대여점들을 쉽게 찾을 수 있어 누구나 서핑을 배우고 즐길 수 있다. 서핑하기 좋은 계절인 여름철을 맞아, 대중적인 스포츠로 발전한 서핑에 대해 알고, 서핑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서핑의 유래와 역사=서핑의 기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하와이와 타이티를 비롯한 폴리네시아 문화에서 유래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당시의 서핑은 문화적 의식의 일부로, 서프보드를 만들고 서핑을 하는 과정을 통해 바다의 신에게 보호를 요청하는 종교적 제의였다. 그러나 유럽의 무차별적인 식민지 개척으로 폴리네시아 섬으로 유럽 자본과 문화 그리고 종교가 밀려들고 그로 인한 서구화 및 원주민 수의 급감으로 고대 서핑 문화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현대 서핑은 20세기 초, '현대 서핑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듀크 카하나모쿠에 의해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후 서핑은 하와이, 캘리포니아, 호주의 서핑클럽을 중심으로 발전해 나갔으며, 현재는 수천만명이 즐기는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잡았다.

우리나라에서는 19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소개돼 1995년 제주도 중문해수욕장에서 첫 서핑클럽이 탄생한 이후 동호인 숫자는 해마다 늘어, 지난 2014년 4만여명에 이르던 것이 지난해 40만명으로 10배가량 급증했다.





▶서핑 장비부터 용어까지=서핑을 하려면 기본적으로 서프보드와 리시, 그리고 시기에 따라서 서핑 슈트가 필요하다. 가장 기본적인 장비인 서프보드는 물 위에 떠 있기 위한 기본적인 부력을 제공한다. 보드의 앞부분을 노즈(nose), 뒷부분을 테일(tail)이라고 하며, 보드의 윗면은 데크(deck), 아랫면은 보텀(bottom)이라고 부른다. 보통 첫 서핑 강습을 하면 타게 되는 푹신한 겉표면의 보드는 소프트탑 보드라고 하며, 이후 거품 파도를 벗어나 본격적인 서핑을 시도할 때는 폴리우레탄(PU) 보드 또는 에폭시 보드로 넘어가게 된다.

'리시'는 서퍼와 서프보드를 잇는 끈을 말한다. 맨몸으로 서핑을 하는 특성상 서퍼를 위한 유일한 안전장비다. 또한 서핑 중에 서프보드 분실 방지 효과도 있다.

서핑 슈트는 전세계적으로 서핑의 대중화를 이끈 숨은 공신이다. 서핑 슈트 개발로 인해 서퍼가 낮은 수온의 바다에서 버틸 수 있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려주면서, 일부지역과 특정 계절에만 가능하던 서핑을 사계절 내내 어느 장소에서나 즐길 수 있도록 해줬다. 슈트에는 웨트슈트와 드라이슈트가 있다. 웨트슈트는 슈트 내부에 물이 들어와 체온으로 물이 따뜻하게 데워지도록 설계돼 있으며, 드라이슈트는 물의 유입이 거의 없는 수트로 몸이 젖지 않는 상태로 서핑할 수 있다.

제주바다에서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 한라일보 DB

서핑의 기본은 패들링(Paddling)이다. 패들링은 보드에 엎드린 채 양팔을 번갈아 저으며 앞으로 나아가는 동작을 뜻하며, 서핑 동작의 70-80%를 차지한다. '테이크 오프(Take off)'는 패들링 이후 파도를 타기 위해 보드에 일어서는 동작을 뜻하며, '라이딩(riding)'은 파도를 타는 행위를 말한다. '라인업(Line Up)'은 파도가 1차적으로 부서지는 위치로서 대부분의 서퍼들이 파도를 기다리는 장소이며, '피크(The Peak)'는 파도가 부서질 때 가장 높은 부분을 말한다.



▶서핑 에티켓=넓은 바다는 주인이 없지만, 한정적인 파도를 서로 공유하고 안전을 우선으로 하면서 서퍼 간의 충돌을 막기 위한 기본적인 룰이 있다.

우선 피크에 제일 가까이 있는 서퍼에게 파도의 우선권이 있으며, 서퍼가 테이크 오프를 하면 다른 모든 서퍼들은 패들링을 멈추고 다음 파도를 기다려야 한다.

또한 파도를 타는 서퍼는 큰 소리로 자신의 진행 방향을 알리고, 만일 본인의 위치가 우선권이 있는 서퍼를 방해하는 위치에 있을 경우 큰 소리로 자신의 위치를 알리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피크에 있는 자가 테이크오프를 계속 실패하면 다른 사람들의 기회가 줄기 때문에 본인의 실력이 안 된다면 피크를 양보하고 좀 더 쉬운 코스로 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보드를 놓쳐서는 안된다. 이는 다른 서퍼에게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각종 사고의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김현석기자

휴플러스 주요기사
[휴플러스] 하늘 아래 오롯이… 자연을 만나는 … [휴플러스] 세대 따라 문화 바뀌어도 제주인에…
[휴플러스] 제주 비밀의 문이 열린다 [휴플러스] 집콕 생활 슬기롭게! ‘홈트'로 건…
[휴플러스] 사려니숲이 건네는 그, 초록빛 치… [휴플러스] 낮보다 화려한 서귀포의 여름밤
[휴플러스] 달궈진 여름, 곶자왈이 부른다 [휴플러스] 장마 끝 무더위 시작… 여름은 물놀…
[휴플러스] 동네책방, 바람이 분다 [휴플러스] 서핑, 그 짜릿한 매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