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코로나19와 영어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8.0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많이 쓰여지는 단어 중 하나는 언택트(untact)이다. 접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접촉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 'contact'와 부정의 의미를 나타내는 접두어 'un'을 결합해서 만든 신조어다.

이 신조어는 서울대 김난대 교수 등이 펴낸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처음 사용됐으며, 우리말로는 '비대면'이란 용어가 사용되고 있다. 언택트는 한국에서만 사용되고 있는 소위 '콩글리시'로 외국에서는 non-contact(비접촉) 또는 zero-contact(무접촉)란 용어가 사용된다.

요즘 언택트보다 더 많이 사용되고 있는 단어는 당연히 코로나19다. 코로나는 라틴어에서 가져온 단어로 왕관을 뜻하는 'crown'을 의미한다. 동그란 모양 주위에 동그란 것들이 달려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모양과 왕관의 모양이 유사한데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최근에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사전이라고 알려진 메리엄 웹스터 사전에 코로나19 이후 생겨난 단어들이 수록됐다고 한다. 메리엄 웹스터 측의 표현을 빌면, 특정 단어가 대중적으로 다수 통용될 때 사전에 포함되며 실제 등재까지는 통상적으로 수년이 걸린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같이 특별한 경우에는 즉각적으로 새로운 단어가 포함되기도 하는 것이다.

코로나19가 전에 없던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일상생활에 주로 사용하는 단어를 변화시키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사전에 등재되는 신조어 등재기간을 단축시키는 등 영어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보건, 경제, 관광, 국제교류 등 사회 모든 영역이 영향을 받고 있으나 한글을 사랑하는 우리의 마음만은 영향을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부터라도 '언택트' 대신 '비대면'을 사용하자. <강승훈 서귀포시 자치행정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장수명의 문화광장] 작은 애국 [열린마당]추석명절, 안전을 선물하세요
[열린마당]제주-일본 청소년교류 계속 이어져… [열린마당] 신임경찰의 따뜻한 첫걸음
[김동윤의 월요논단] 비명횡사할 각오로 걸어… [열린마당] 추석 명절을 맞는 노인복지시설
[열린마당] 추석에는 어려운 이웃과 마음을 나… [열린마당] 개인 욕심으로 도시미관 저해하는 …
[현장시선] 국민건강보험재정에 정부지원 증액… [열린마당] 도민이 주인공이 돼야 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