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강등위기' 인천 이임생 새 사령탑 낙점
협상 마무리…오늘 오후 정식 발표만을 남겨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5. 10:14: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임생 전 수원감독.

강등 위기에 몰린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마지막 카드'는 이임생(49) 전 수원 삼성 감독이었다.

 축구계에 따르면 인천 구단은 이임생 감독과 협상을 마무리하고 5일 오후 정식 발표만을 남겨두고 있다.

 인천은 현재 승리 없이 5무 9패로 최하위에 자리해있다. 11위 FC서울과 격차가 승점 8점까지 벌어졌다.

 지난 6월 팀 최다 7연패 책임을 지고 임완섭 감독이 물러난 뒤 인천은 임중용 수석코치의 대행 체제로 운영돼왔다.

 임 수석코치 체제에서 상주 상무,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 등 상위권 팀들과 잇따라 무승부를 거두자 구단은 충분히 시간을 들여 이달 말께 새 사령탑을 선임하려고 했다.

 그러나 시즌 첫 승을 거둘 절호의 기회로 여겨진 지난 주말 광주FC전에서 1-3 역전패를 당하자 구단은 새 사령탑을 곧바로 선임하는 방향으로 황급히 방향을 틀었다.

 마침 인천 출신으로 수원 사령탑에서 물러난 이임생 감독이 인천을 강등 위기에서 구해낼 새 사령탑으로 낙점받았다.

 이 감독은 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과 부평동중, 부평고 동문이다.

 췌장암 판정을 받아 올 시즌을 앞두고 지휘봉을 내려놓은 유상철 명예감독과는 동갑내기로 막역한 사이다.

 이 감독은 2014년 인천과 감독 계약 직전까지 갔으나 김봉길 당시 전 감독의 경질 과정에 대한 잡음이 나오면서 감독직을 고사한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수월하게 인천 사령탑에 올랐다. 수원에서 물러난 지 불과 3주 만에 K리그1 무대에 복귀하는 행운을 누리게 됐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우즈, US오픈 이틀간 10오버파 컷 탈락 이변 'KK'김광현 20일 피츠버그전 시즌 3승 도전
'2경기 골 침묵' 손흥민 20일 마수걸이 골 사냥 '제주의 아들' 임성재 US오픈 첫날 출발 무난
제주Utd, 10월 홈 경기 개최 장소 변경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지지도 조사
MLB 다저스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카잔 황인범, 컵대회서 '1골 2도움' 펄펄
키움 박병호 사실상 정규시즌 아웃 '대전 결승골' 제주 안현범 K리그2 19R MVP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