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의료 공백' 최소화
오는 12일부터 도청·각 보건소 비상진료대책상황실 설치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8.05. 16:48: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한시적 확대 정책에 반발해 의료계가 집단행동을 예고한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타 지자체와 함께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제주도는 5일 열린 보건복지부 및 17개 시·도 보건복지국장 회의에서 의대 정원 증원 및 의료계 집단휴진 추진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그간의 상황 설명과 함께 각 지자체에 집단휴진 등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대응지침을 송부할 계획이다.

 또한 집단휴진 의료기관 현황을 파악하고, 복지부·건강보험공단 콜센타(129, 1577-1000) 및 건보공단 지사, 보건소 등에 불법 집단휴진 의료기관 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도 및 행정시 보건소는 오는 12일부터 파업종료시 까지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진료체계 운영 상황 점검과 민원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은 24시간 운영할 예정"이라며 "도민 안전과 직결되는 의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안전망 강화' 코로나19 사각지대 해소 추… 오영훈 의원 "국가사업도 주민투표 가능 법 개…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명 퇴원…10명 치료… '논란의 연속' 제주형 지역화폐 제대로 발행될…
위성곤의원 민주당 의원모임 '더 좋은 미래' 대… "경영위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금리 인하…
"무료임대 남발 제주종합경기장 관리 제도 개… 문 대통령 "코로나19 어떤 경우에도 경계 늦춰…
제주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8742억원 융자 … 민주당 송재호 의원, '5.18보상법 개정안' 발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