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경기도의회, 제주4·3사건 완전 해결에 나선다
김미숙 의원, 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안 대표 발의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8.06. 13:48: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경기도의회가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선다.

6일 경기도의회와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제주출신 김미숙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3·사진)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대표 발의할 예정이다.

이번 건의안은 지난 7월 27일 오영훈 국회의원이 국회의원 135명과 함께 공동 발의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건의문에서 "4·3사건은 우리나라 현대사에서 국가 권력에 의해 자행된 최대 규모의 민간인 희생사건임에도 이념 대립과 민족 분단의 현실 속에서 진상규명 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 및 보상 등을 통해 피해자들과 제주도민의 상처를 치유하려는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000년 특별법이 제정된 이래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4·3평화공원 및 평화기념관 설립 등 여러 의미 있는 진전에도 있었다"며 "더욱 적극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의원은 "본 의원은 제주도 출신으로서 4·3사건에 대한 아픔을 더욱 깊게 이해하고 있지만 이 사건은 단순 제주라는 한정된 지역의 아픔이 아닌 우리 모두의 아픔이기에 조속한 진상규명과 피해자와 제주도민 등에 대한 명예회복 등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경기도의회가 4·3사건이라는 아픔을 공감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에 함께해야 한다고 판단, 건의안을 준비했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타 지방자치단체와의 연대 및 협력을 통해 4·3사건의 완벽한 해결을 이끌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넘어 통합과 평화의 시대를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건의안은 9월에 열리는 제346회 경기도의회 임시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오영훈 의원 "국가사업도 주민투표 가능 법 개… 제주도, '안전망 강화' 코로나19 사각지대 해소 …
제주지역 코로나 확진자 2명 퇴원…10명 남아 '논란의 연속' 제주형 지역화폐 제대로 발행될…
위성곤의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모임 '더 좋은 … "경영위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금리 인하…
"무료임대 남발 제주종합경기장 관리 제도 개… 문 대통령 "코로나19 어떤 경우에도 경계 늦춰…
제주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8742억원 융자 … 민주당 송재호 의원, '5.18보상법 개정안' 발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