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47년 만에 가장 무더운 밤 전력수요도 급증
밤 사이 최저기온 29.7℃ 열대야 10일 연속 발생
냉방기 사용량 늘며 지난 4일 전력수요 역대 2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8.06. 18:06: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가 47년 만에 가장 무더운 밤을 보냈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사이 제주지역 최저기온은 29.7℃를 기록해 기상청이 열대야를 측정하기 시작한 1973년 이래 가장 높았다.

 열대야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제주시 북부지역의 기온은 5일 오후 6시부터 6일 오전 3시까지 31℃에서 33℃ 사이를 오가다 이후부터 점점 낮아져 6일 오전 8시55분쯤 29.7℃로 내려갔다.

종전 제주 지역 최저기온의 최고 값은 2017년 7월 23일 기록한 29.4℃였다.

또 같은날 서귀포(남부)가 26.3℃, 고산(서부) 26.6℃, 성산(동부)가 26도℃를 보이는 등 제주 전역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전역에 따뜻한 남풍이 계속 유입되면서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특히 북부 지역에는 푄현상(공기가 산을 넘으며 고온 건조해지는 현상)까지 겹쳐 상대적으로 더 기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역대 가장 길었던 장마가 끝난 후 제주지역에서는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나타고 있다.

지난달 27일에서 28일로 넘어가는 밤 사이 올해 첫 열대야가 발생한 후 10일 연속 이어지고 있고, 지난달 28일 발효된 폭염특보도 제주 산지와 추자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유지되다 이날 서귀포 지역에 한해서만 해제됐다.

기상관측 이래 가장 길었던 폭염 지속일수는 1966년 7월28일부터 8월8일까지 기록한 12일이었다. 올여름 폭염 지속일수와 불과 이틀 차이다.

단 기상청은 올해부터 폭염특보 발효 기준이 일 최고기온에서 체감온도로 바뀌었기 때문에 예전 기록과의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냉방기 이용이 늘어나 전력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전력거래소 제주지사에 따르면 지난 4일 제주지역 전력수요는 96만5490㎾까지 치솟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역대 1위인 96만5760㎾(2019년 8월8일)과 비교해서도 불과 270㎾ 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가장 무더운 밤을 보인 지난 5일 밤 제주지역의 최대전력수요는 94만1900㎾로 올해로 기준으로 했을 때 2번째로 많았다.

사회 주요기사
[기획/어린이를 도울 때 진정한 어른이 됩니다]… 원희룡 지사 피자 선물 받은 교육생, 과태료 폭…
원희룡 지사 탑승 관용차 막은 노동단체 간부 … 올 한가위 보름달 내달 1일 오후 6시 20분에 뜬…
무면허운전 추돌사고 내고 도주 20대 검거 독감백신 무료 접종 중단… 제주 일부 시민 헛…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 실종 스쿠버다이버 전… "제주 택배 도선료문제 즉각 해결하라"
서귀포 범섬 인근 해상서 스쿠버다이버 3명 실… [종합] 원희룡 지사 또다시 선거법 위반 혐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