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야"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인사'가 관점 아냐…전문성·신망있는 분 발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8. 11:21: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추미애 법무장관.

추미애 법무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날 발표한 대검 검사급(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며 이렇게 썼다.

그는 "애초 특정라인·특정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며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사의 메시지는 앞으로도 아무런 줄이 없어도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의 검사에게 희망과 격려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는 검찰 개혁 의지를 펼칠 수 있는 인사, 요직을 독식한 특수·공안통이 아닌 형사·공판부 중용, 출신 지역 안배, 우수 여성검사 승진 기회 부여 등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이른바 검찰 내 '빅4' 요직 모두를 친정부 성향, 호남 출신 인사들이 차지하면서 '윤석열 힘빼기'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 데 대한 우회적 반박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과 대립각을 세워온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명됐다. 이 지검장의 지휘를 받던 서울중앙지검 이정현 1차장과 신성식 3차장은 각각 대검 공공수사부장과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다. 역대 네 번째 여성 검사장이 된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은 추 장관의 한양대 법대 후배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2차 재난지원금 1차 대상자 28~29일 지급 '의정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
조국 동생 채용비리만 유죄..허위소송 등 무죄 민주당 '재산신고 누락' 김홍걸 의원 전격 제명
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공공기관 필기시험 커트라인·수험생 성적 공…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고발' 추미애 아들측…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바 없다"
정경심 교수 재판도중 쓰러져 119 후송 민주-국민의힘 지지율 오차범위 밖으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