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또 코로나19 확진 세인트루이스 컵스와 3연전 취소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데뷔 일정에도 영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08. 12:1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덫에 걸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한국시간) "오늘부터 10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시카고 컵스와 세인트루이스 경기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애초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 경기 취소만 발표했으나, 곧 '3연전 취소'를 결정했다.

MLB닷컴은 "세인트루이스 선수 두 명과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다른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디 애슬레틱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로 판명된 선수 2명을 '투수 라이언 헬슬리와 외야수 오스틴 딘'이라고 전했다.

8∼10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컵스와의 홈경기는 취소됐다. 컵스 선수단은 취소 소식을 듣자마자 세인트루이스를 떠났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까지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 등 선수 9명, 관계자 7명 등 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MLB닷컴은 "세인트루이스는 7월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을 치른 뒤, 9일째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며 "컵스와 3연전을 포함하면 총 10경기가 취소된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전날(7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새 일정표를 확정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2일 동안 55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표를 받아들었다. 경기가 또 취소되면서, 세인트루이스의 일정표는 더 복잡해졌다.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밀워키 숙소에서 머물다가, 48시간 연속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6일 세인트루이스로 이동했다. 6일과 7일에는 부시 스타디움에서 훈련도 했다.

그러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선수들은 다시 격리한다. 경기 재개 시점도 아직 알 수 없다. 11∼13일에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3연전이 예정돼 있지만, 취소 가능성이 남아 있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선발 등판일도 바뀔 수 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7일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상황이 악화하면 세인트루이스가 12일에 경기를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 12일 피츠버그전을 정상적으로 치르더라도, 실트 감독이 선발 로테이션을 조정하면 김광현의 선발 데뷔전도 뒤로 밀린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 토론토, 양키스 11-5 대파 '앙갚음' '4골 폭발' 손흥민, BBC 베스트11 선정
MLB 샌디에이고-양키스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박인비, 포틀랜드 클래식 공동 5위
'나홀로 언더파' 디샘보 US오픈 정상.. 임성재 22… 손흥민 4골+케인 4도움 EPL '새 역사'
'KK' 김광현 피츠버그전 4실점 5회 강판 양희영 포틀랜드클래식 2R 단독 3위
파죽의 제주Utd "선두 수성 문제 없다" 류현진, 5회 2실점 51일 만에 시즌 2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