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태풍 '장미' 북상 제주도 "사전 조치 만전"
제주도, 9일 이중환 도민안전실장 주재 상황판단회의
10일 오전 제주 근접 전망... "취약지 예찰.점검 강화를"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8.09. 14:01: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인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기상 상황 및 태풍 예상 진로, 부서별 협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제주도는 9일 이중환 도민안전실장 주재로 재난안전 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제5호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42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태풍 '장미'는 9일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996hPa로 규모는 작지만 초속 18m의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이다. 10일 오전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중환 실장은 "여러 상황에 대비해 부서별 협업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태풍 이동속도가 빠른 만큼 분야별 기능을 최대한 활성화해 오늘 저녁까지 사전 조치를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설물과 배수로 등 취약지에 대한 예찰과 점검을 강화하고, 인명·재산피해 방지를 위해 재난문자와 마을방송을 활용해 태풍 진로 등을 신속히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5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월드뉴스] ‘흑인 목숨 안 소중해’ 모자 매물…
자치경찰단 총기·탄약 관리 미흡… '내 총은 … 행정사무감사 처리·옛 탐라대부지 활용방안 …
제주도 보조금 삭감 '의회 의결권' 침해 결국 '… 제주, 일자리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
코로나19 제주 46·50번 확진자 퇴원… 8명 치료… 제주형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 2주 연장
도 선관위, 추석명절 위법행위 안내·예방활동 … 제주도, FTA기금사업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