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태풍 '장미' 근접 제주 토사유실 피해 '주의'
장맛비 내린 후 제방 유실 등 우려.. 출입자제 당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0. 09:30: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 장기간의 장마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이 내습해 재해위험지구 등에서 토사 유실이나 산사태 피해가 우려된다.

제주도 재난안전본부는 10일 도 전역에 지난 7월 많은 장맛비가 내린 후 지반이 약한 상태에서 제5호 태풍 장미로 산사태, 제방 유실, 공사장 토사 유실 등의 사고가 우려된다며 위험 지역 출입 자제를 당부했다.

 또 농작물 침수 피해나 강한 바람에 의해 과실이 떨어지는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 장미는 최대 풍속 초속 19m의 약한 소형 태풍 규모를 유지하고 제주로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하는 이날 정오까지 한때 시간당 20∼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또 11일 낮까지 50∼150㎜(많은 곳 남부·산지 250㎜ 이상)의 누적 강수량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 영향으로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이 20∼30m의 강한 바람도 예상했다.

 태풍 장미는 지난해 7월 제주에 영향을 미친 다나스와 강도가 비슷하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 산지에는 1천㎜가 넘는 비가 내렸다.

 앞서 제주는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간 장마가 지속했다.

 장마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73년 이후 가장 긴 장마를 기록했다. 이전 제주의 최장 장마 기록은 1998년 47일이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오늘부터 제주 방문객 체류기간 마스크 의무착… 농기계 안전사고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 70.4%
제주 초중고 추석연휴 1주일 1/3만 등교수업 제주공항 '스마트 모빌리티 존' 정식 오픈
한국디지털뉴스협회, 회장사에 한겨레신문 선… 제주공항 소음피해 주민에 공항이용료 지원조…
"30만명 온다" 제주 민간단체 마스크 착용 캠페… 제주도의회 '예산 심의·의결권' 침해 감사위 '…
제주 종달온천지구 지정 26년만에 해제 고시 변화무쌍 제주바다 스쿠버다이빙 '방심은 금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