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2년차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우승.. 강성훈 79위
'홀인원' 안병훈 공동 22위…3연패 노린 켑카는 4타 잃고 29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0. 11:10: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우승 트로피 들어올린 콜린 모리카와. 연합뉴스

콜린 모리카와(23·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모리카와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7천22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묶어6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모리카와는 2위 폴 케이시(잉글랜드), 더스틴 존슨(미국·11언더파 269타)을 두 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상금은 198만 달러(약 23억 5천만원)다.

 일본계 미국인으로 지난 시즌 PGA 투어에 데뷔한 2년 차인 모리카와는 지난해 7월 배러쿠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통산 3승을 달성했다.

 지난달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에서 당시 세계랭킹 5위이던 저스틴 토머스(미국)를 연장전에서 꺾고 우승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메이저대회까지 제패, PGA 투어의 차세대 대표주자로 명함을 내밀었다.

 마지막 날 선두 경쟁은 중반까지 말 그대로 안갯속이었다.

 9언더파 단독 선두로 출발한 존슨이 4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한타를 줄이고선 잠잠한 이후 추격자들이 따라잡으며 혼전이 벌어졌다.

 챔피언 조가 전반을 마쳤을 때쯤 케이시, 모리카와가 공동 선두에 합류했고, 매슈 울프(미국), 토니 피나우(미국) 등도 리더보드 맨 위를 공유했다.

 숨 막히는 10언더파 공동 선두 체제에서 치고 나간 건 모리카와였다.

 14번 홀(파4) 두 번째 샷이 짧아서 그린에 미치지 못했고, 16m 넘는 세 번째 샷을 남기고 있었는데, 이 칩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가 버디가 된 것이다.

 케이시가 16번 홀(파4) 버디로 공동 선두를 형성했으나 바로 이어 같은 홀에서 경기한 모리카와가 쐐기를 박았다.

 294야드 파4홀에서 날린 드라이버 티샷이 그린 바로 바깥에 떨어진 뒤 굴러서 홀 2m 남짓한 곳에 멈춰 절호의 이글 기회를 맞이했다.

 이를 놓치지 않은 모리카와는 단숨에 케이시를 두 타 차로 따돌리며 승기를 굳혔다.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존슨은 마지막 홀(파4) 버디에 힘입어 두 타를 줄여 케이시와 공동 2위에 오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울프, 피나우, 스코티 셰플러,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 제이슨 데이(호주)가 공동 4위(10언더파 270타)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에는 김시우(25)가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욘 람(스페인), 패트릭 리드(미국) 등과 공동 13위에 올라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2017년 US오픈 때와 같은 김시우의 개인 메이저대회 최고 순위다.

 김시우는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안병훈(29)은 공동 22위(4언더파 276타)로 점프하며 대회를 마쳤다.

 그는 11번 홀(파3·189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마지막 날에만 6언더파를 몰아쳤다.

 대회 3연패를 노린 브룩스 켑카(미국)는 4타를 잃고 공동 29위(3언더파 277타)로 밀렸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공동 33위(2언더파 278타), 현 세계랭킹 1위 토머스는 공동 37위(1언더파 279타)에 자리했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3타를 줄여 토머스 등과 공동 37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던 스피스와 필 미컬슨(이상 미국)은 공동 71위(4오버파 284타), 강성훈(33)은 79위(10오버파 290타)에 그쳤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MLB 샌디에이고-양키스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박인비, 포틀랜드 클래식 공동 5위
'나홀로 언더파' 디샘보 US오픈 정상.. 임성재 22… 손흥민 4골+케인 4도움 EPL '새 역사'
'KK' 김광현 피츠버그전 4실점 5회 강판 양희영 포틀랜드클래식 2R 단독 3위
파죽의 제주Utd "선두 수성 문제 없다" 류현진, 5회 2실점 51일 만에 시즌 2패
MLB 토론토 5연패 충격..포스트시즌 가물가물? US오픈 2R 리드 단독선두.. 임성재 공동 33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