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1심 유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2. 10:49: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교무부장인 아버지가 빼낸 시험 답안을 보고 숙명여고 내신 시험을 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쌍둥이 자매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송승훈 부장판사는 12일 숙명여고 교무부장 현모(53) 씨 두 쌍둥이 딸의 업무방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자매에게 각각 징역 1년 6개월에집행유예 3년, 24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했다.

 쌍둥이 자매는 숙명여고 1학년이던 2017년 1학기 기말고사부터 이듬해 1학기 기말고사까지 다섯 차례 아버지가 빼돌린 답안을 보고 시험을 치러 학교의 성적평가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두 딸보다 먼저 재판에 넘겨진 아버지 현씨는 업무방해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이 확정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의정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 조국 동생 채용비리만 유죄..허위소송 등 무죄
민주당 '재산신고 누락' 김홍걸 의원 전격 제명 택배기사들, 분류작업 거부 하루만에 철회
공공기관 필기시험 커트라인·수험생 성적 공… 경찰 '자대배치 의혹 제기 고발' 추미애 아들측…
추미애 "나도 남편도 민원 넣은 바 없다" 정경심 교수 재판도중 쓰러져 119 후송
민주-국민의힘 지지율 오차범위 밖으로 '전 국민 독감백신 접종' 업계 "생산 끝나 불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