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함덕 서우봉 해변 찾아 '플라스틱 없는 제주'
녹색연합·에코오롯 주관 8월 15~16일 시민 캠페인
미세플라스틱 줍기·플라스틱 목걸이 만들기 등 진행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8.12. 13:14: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조천읍 서우봉 오름 아래 함덕해수욕장에서 미세플라스틱을 줍는 해양정화 활동이 펼쳐진다. 녹색연합과 에코오롯 주관으로 이달 15~16일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 '플라스틱 없는 제주-우리가 버린 미세플라스틱 수거 캠페인'이다.

녹색연합 등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2015년 조사 결과를 인용해 미세플라스틱의 위험도를 경고했다. 이에 따르면 국내 바다의 1㎡당 미세플라스틱 오염도는 해외 평균보다 8배 높다. 미세플라스틱은 파도와 마찰하며 잘게 쪼개지고 빛에 반사돼 수거가 어렵다. 이를 먹이로 잘못알고 섭취해 죽어가는 해양생물이 늘고 있고 인간은 오염이 축적된 해산물을 섭취함으로써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다.

이번 행사에선 시민들이 직접 채반을 들고 모래사장을 거닐며 플라스틱 알갱이들을 일일이 골라내는 작업을 벌인다. 주최 측은 미세플라스틱을 수거하는 해양정화 활동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이들은 "직접 줍고 만지는 행위를 통해 우리의 몸이 플라스틱 쓰레기의 문제를 기억하도록 돕고 어떤 환경교육보다 강한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코오롯(ecoorot.org)의 플라스틱 만다라 생태예술 프로젝트와 연계한 캠페인으로 운영 시간은 오후 2시부터 6시까지다. 미세플라스틱 줍기, 현미경으로 관찰하기, '바다의 눈물' 플라스틱 목걸이 만들기가 예정되어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경찰, 교통 무질서 행위 특별단속 택배노조, 분류작업 전면거부 하루만에 철회
제주경실련 "재밋섬 건물 매입 추진 중단하라" 18일 새벽 서귀포시 모 고등학교 교무실서 화재
제주서부경찰서 "피해자 권리·지원제도 설명… 제주 택배노동자들도 21일 분류작업 거부
"제주공항 소음대책지역 조례 개정안 통과 촉… 부하 직원 성희롱 제주 경찰 간부 '해임'
"긴급복지 의료지원금에 급여-비급여 폐지해달… 2억원대 렌터카 보험사기 일당 무더기 적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