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의사협회 정부안 거부 14일 총파업 강행
"협의체 참여 안하겠다"..전공의·전임의·임상강사 등도 참여 전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2. 14:27: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한의사협회가 14일로 예고된 전국의사 총파업을 강행키로 했다. 단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에 참여하는 인력은 제외한다.

 의협은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데따라 예고했던 대로 집단휴진을 단행하겠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의협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첩약 급여화와 비대면 진료 육성 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해당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하고있다.

 이날 보건복지부가 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의협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도 밝혔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네 가지 정책을 추진하는방향을 기정사실로 한 채 협의하자고 하고 있다"며 "협의체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정부가 의료계의 요구를 거절한 만큼 14일 집단행동도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14일 파업에 개원의와 전공의, 전임의, 교수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의협은 전국의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에 14일 단체행동에 교수 및 전임의, 전문의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진료와 수술, 검사 등의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전공의들은 지난 7일 집단휴진에 이어 14일 파업에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전공의 6천여명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94.8%가 의협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와 함께 전공의들의 선배인 전임의, 임상강사 등도 일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협이 임상강사 869명에 실시한 설문에서 734명, 약 80%가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역시 이날 성명을 내고 "의대 정원 증가와 공공의대 설립안에 반대한다"며 "전공의들이 진행하는 파업과 의대생 수업 거부에 대해 지지하는 입장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4차추경 합의' 달라진 재난지원금 누가·언제 … 정세균 총리 총리실 직원 확진에 코로나19 검사
여야 통신비 선별지원·중학생 돌봄비 15만원 … '국시거부' 의대본과 4년생들 기존 입장 유지
국내 신규확진 61명 사흘 연속 두 자릿수 유지 '유통과정 이상 발견' 정부 독감백신 무료접종 …
박지원 "국정원 국내정치 관여 절대 안된다" 국민의힘, 당 상징색 결정 또 연기
올 수능 졸업생 비율 10명 3명 '2004년 이후 최고' 신임 육군총장 학군출신 남영신-공군총장 이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