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해리스 의원, 미국 첫 흑인여성 부통령후보
바이든 대선 후보 러닝메이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이 11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 때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로 낙점됐다.

미국 대선에서 여성이 부통령 후보로 두 차례 나선 적이 있었지만 흑인 여성이 지명된 것은 처음이다.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 역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 탄생한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의 트윗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겁 없는 전사이자 최고의 공직자 중 한 명인 카멀라 해리스를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고 알렸다.

해리스 상원의원도 트윗에서 "조 바이든은 미국 국민을 통합시킬 수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그는 우리의 이상에 부응하는 미국을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다음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공화당은 마이크 펜스 현 부통령이 러닝메이트로 일찌감치 확정된 상태여서 양대 정당인 공화당과 민주당의 결전 구도가 확정됐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여성이 부통령에 오른 적은 없다. 1982년 민주당 제릴딘 페라로 전 하원의원과 2008년 공화당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가 부통령 후보로 지명됐지만 대선에서 패배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경영위기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금리 인하… "무료임대 남발 제주종합경기장 관리 제도 개…
문 대통령 "코로나19 어떤 경우에도 경계 늦춰… 제주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8742억원 융자 …
민주당 송재호 의원, '5.18보상법 개정안' 발의 제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종합평가 '낙제점
경찰, 음주·교통법규 위반 행위 단속 강화 세계 어린이와 함께하는 한국 그림책 100선
서귀포시 저소득층 LED 조명 교체 확대 추진 서귀포 문화·체육복합센터 SOC사업에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