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8실점 참패' 바르셀로나 리스본 굴욕
유럽 챔스리그 8강 뮌헨전 2-8 대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5. 11:0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 FC바르셀로나가 구단 역사상 기록적인 참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오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에서 2-8로 대패했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씩 넣은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를 비롯한 6명의 뮌헨 선수들에게 골을 허용하고 굴욕을 당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의 '미리 보는 결승'이라는 말도 무색해졌다.

바르셀로나는 불명예스러운 기록들도 잔뜩 떠안았다.

UEFA와 영국 공영방송 BBC 등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UEFA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경기에서 8실점 한 첫 번째 팀이 됐다.

당연히 뮌헨은 8골을 넣은 최초의 팀이 됐다.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으로 범위를 확대하면 1990-1991시즌 16강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FC 바커 인스브루크(오스트리아)를 9-1로 누른 이후 처음이다.

조별리그에서는 2016-2017시즌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가 레기아 바르샤바(폴란드)를 8-4, 2003-2004시즌 모나코(프랑스)가 데포르티보 라 코루냐(스페인)를 8-3으로 완파한 적이 있다.'

바르셀로나가 모든 경기를 통틀어 한 경기에서 8골이나 내준 것은 무려 74년 만이다. 바르셀로나는 1946년 4월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에서 세비야에 0-8로 패한 바 있다.

바르셀로나가 6골 이상 내주고 진 것도 1951년 4월 스페인 정규리그에서 에스파뇰에 0-6으로 무릎 꿇은 이후 처음이다.

바르셀로나는 챔피언스리그에서 2014-2015시즌 다섯 번째이자 마지막 우승 이후로는 최근 다섯 시즌 동안 네 번이나 8강에서 눈물을 흘렸다.

반면, 뮌헨은 이날 승리로 통산 12번째 대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뮌헨보다 더 많이 4강에 오른 팀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13회)뿐이다.

뮌헨의 한스-디터 플리크 감독은 파비오 카펠로(1992-1993시즌), 루이스 페르난데스(1994-1995시즌)에 이어 챔피언스리그에서 역대 세 번째로 부임 6연승을 지휘한 사령탑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유러피언컵 역사상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은 페예노르트(네덜란드)가 KR 레이캬비크(아이슬란드)와의 1969-1970시즌 1라운드에서 12-2로 승리한 것이다.

1963년 1월 열린 유러피언 컵 위너스컵 2라운드 1차전에서 스포르팅(포르투갈)이 APOEL(키프로스)을 16-1로 대파한 것은 UEFA가 주관하는 성인 남자 클럽대항전을 통틀어 최다 득점 경기로 남아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K'김광현 20일 피츠버그전 시즌 3승 도전 '2경기 골 침묵' 손흥민 20일 마수걸이 골 사냥
'제주의 아들' 임성재 US오픈 첫날 출발 무난 제주Utd, 10월 홈 경기 개최 장소 변경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지지도 조사 MLB 다저스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카잔 황인범, 컵대회서 '1골 2도움' 펄펄 키움 박병호 사실상 정규시즌 아웃
'대전 결승골' 제주 안현범 K리그2 19R MVP KBO리그 SK·한화 '고춧가루 경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