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76)영어회화(박노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누나는 못 배워서

무식한 공순이지만

영석이 너만은 공부 잘해서

꼭 꼭 훌륭한 사람이 되거라

하지만 영석아

남위에 올라서서

피눈물 흘리게 하지는 말아라

네가 영어공부에 열중할 때마다

누나는 노조에서 배운

우리나라 역사가 생각난다

부유층 아들딸들이 유치원서부터

영어회화 교육에다

외국인 학교 나가고

중학생인 네가 잠꼬대로까지

영어회화 중얼거리고

거리 간판이나 상표까지

꼬부랑글씨 천지인데

텔레비전이나 라디오에서도

영어회화쯤 매끈하게 굴릴 수 있어야

세련되고 교양 있는 현대인이라는데

무식한 공순이 누나는

미국 전자회사 세컨 라인 리더 누나는

자꾸만 자꾸만 노조에서 배운

우리나라 역사가 생각난다

----------------------------------------------------------------------------------

군정시대에 일어났을 뿐더러 미군정의 잘못된 정책에 비롯되었다. 모든 것이 미군정에 의해 이루어졌음의 미군정 보고서 등의 미국문서에 입증되고 있다. 4·3 당시 영어회화를 할 수 있는 사람은 극소수였으며, 그들은 요직에 발탁되었다. 1984년 '노동의 새벽'을 펴낸 박노해는 노동자 시인으로 가장 널리 알려졌다, 1993년 '참된 시작'에서는 미국에 대해 더 부정적으로 묘사한다.

그는 20세기에는 사회주의혁명을 꿈꿨으나, 21세기에는 '사람만이 희망'인 사회가 오기를 꿈꾸고 있다. '박노해'란 이름은 '박해받는 노동자 해방'을 뜻한다. 1978년부터 노동운동에 뛰어들어, 해고·수배·지하조직 등 산전수전 다 겪은 후, 1991년 안기부에 구속되어 무기징역 형을 선고 받았다. 특사로 출옥할 때까지 8년간을 0.75평 독방에서 지냈다. 감옥 안에서 '참된 시는 날카로운 외침이 아니라 그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둥근 소리여야 한다'는 정신적 변화를 겪었다. 4·3의 둥근 소리도 존재할까? <김관후 작가·칼럼니스트>

문화 주요기사
2020년 제주에서 다시 그린 '탐라순력-성산관일 제주 김연숙 개인전… 살아있는 것의 찬란함
온라인레지던시로 제주 살레, 4·3과 시간 탐구 아트페스타인제주 실내 전시장 모두 개방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80·끝) 코카… 제주아트센터·예총 손잡고 '우리 가곡 제주의 …
제주 애월도서관 온라인으로 '작가와 함께 그… 제주 그리메창작미술연구회 회원전
제주프랑스영화제 단편국제경쟁 18편 본선 진…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기상기후 사진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