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명절쇠는 근로자들 임금체불 결코 안돼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 추석이 코로나19 장기화, 기상이변 등으로 가장 우울한 명절을 예고합니다. 자영업과 관광 관련업의 영업부진이 심각한 수준인데다 긴 장마, 연이은 태풍 강타로 인한 농작물 피해도 큰 상황입니다. 그만큼 한가위 명절은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매달 임금으로 생활하는 근로자들의 명절나기는 최근 경기침체로 더욱 팍팍합니다. 임금마저 체불된다면 명절은 '악몽'으로 바뀔 수밖에 없습니다.

제주도가 8월말 기준 체불임금 실태를 분석한 결과 총 114억5000만원 중 해결된 69억7000만원(60.84%) 외에 사법처리중 39억원(34.1%), 청산 대상 체불임금 5억8000만원(5.06%)으로 각각 조사됐습니다. 실제 근로자들이 일을 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한 체불임금만 44억원을 웃도는 상황입니다. 도내 임금체불을 당한 인원이 2400명을 넘는가 하면 건설업 체불액이 전체의 44%를 보여 일용직 노동자 임금체불의 심각성을 보여줍니다.

도가 최근 추석 대비 체불임금 유관기관·단체 대책회의를 통해 합동으로 관급공사를 비롯한 모든 체불임금 해소대책에 나섰습니다. 도나 행정시, 산하기관의 경우 관급공사나 물품구매 대금을 최대한 선급금·기성금 등 관련 계약제도를 활용해 명절 이전 지급을 가능토록 할 수 있지만 민간부문의 경우가 문제입니다. 사업주를 상대로 임금채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지역 고용노동청을 통한 근로개선지도 강화 등 다각적인 방안에 의한 체불임금 해소 독려를 강화해야 합니다. 상습 임금체불 사업장에 대해선 특단의 대책도 강구해야 합니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추석 기대를 접은 상태에서 근로자들의 임금도 체불된다면 명절 쇠는 것 자체를 막는 일입니다. 사업주의 각별한 관심도 촉구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원전 오염수 반대, 범도민 관심표명을 [사설] 수돗물 관리 총체적 점검 이뤄져야
[사설] 허수아비 행정시장만 더 늘릴 셈인가 [사설] 인구대비 전국 최다인 제주 공무원 수
[사설] 수돗물 유충 발생 원인 신속히 규명해야 [사설] 비위 공무원 '철퇴' 없이 청렴도 제고없…
[사설] 현 공항 확장 가능성, 찬·반 의견차 크… [사설] "미혼모에 더 따뜻한 사회로 가자"
[사설] 호되게 비판받는 원 지사의 대권 행보 [사설] '제주형 특별방역' 가동… "방심은 금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