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올 추석에는 ‘메밀청묵’을 즐겨보자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9.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추석은 조상에게 차례를 지내고 성묘하는 것이 주요 행사다. 추석 전에 조상의 산소를 찾아 여름 동안 묘소에 무성하게 자란 잡초를 베어준다. 그리고 추석날 아침에는 조상에게 차례를 지낸다. 이 때 장만하는 음식으로 육지의 경우 햇곡식으로 송편을 빚어 올린다.

제주의 경우 쌀 대신에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메밀을 활용한 음식을 주로 장만했다. 그 중에서 '메밀청묵'은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을 드려야 했던 음식이다. 그래서 요즘은 직접 만드는 것 보다는 제품으로 나오는 것을 사다가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올 추석에는 '메밀청묵'을 쑤면서 추억에 젖어보기를 권유한다.

'메밀청묵'은 메밀쌀과 다섯 배의 물을 준비한다. 먼저 메밀쌀을 미지근한 물에 담갔다가 베보자기에 넣어서 조물거리면서 전분성분을 빼주는 작업을 해야 한다. 잘 다뤄진 메밀 전분을 큰 솥에 넣고 풀을 쑤듯이 저어줘야 하는데 가스불이 없던 시절에는 콩대나 수확하고 남은 참깨대로 불을 때면서 쑤어야 했다. 그리고 나서 잘 저어줘야 하는데 젓는 작업은 집안의 제일 막내가 담당했다. 그런데 큰 솥에다 하다 보니 한 시간은 넘게 저어야 되고 젓다가 잠깐씩 졸면 묵 눈다고 어머니께 등짝을 맞곤 했었다는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전통음식은 아주 오래되고 묵은 것이 아니다. 우리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살아온 이야기와 그 집안의 역사를 갖고 있다. 전통을 복잡하고 어렵고 고리타분하다고 치부하지 말고 내 조상들이 해오던 삶의 행적을 다시 한 번 되돌아 보는 시간이라 생각하고 명절 때만이라도 지켰으면 좋겠다. <김경아 제주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 제주에는 두 개의 공항이 꼭 필요하… [열린마당] 코로나를 이기는 쉬운 방법은 바른 …
[양영철의 월요논단] 도민이 제주지역개발 방… [열린마당] ‘청렴’을 ‘편안하다’로
[강보배의 현장시선] 청년 주거정책 다각화해… [열린마당] 상수도 누수, 신고하세요
[강성민의 목요담론] 기록자치의 시대와 제주… [열린마당] 제주 대표 안내자 ‘120만덕콜센터…
[열린마당]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김장환의 한라시론] 미·중 패권 경쟁이 가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