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의정 합의' 최대집 의협회장 탄핵당하나
불신임 이유 '졸속 합의'…탄핵 때 의정 합의안 사실상 무효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9. 08:41: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대집 의협회장. 연합뉴스

최대집 의협회장. 연합뉴스

의료계 측의 대정부 협상 주체였던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과 실무이사진이 내부에서 불신임 상황에 직면하면서 자칫 의·정 합의안이 사실상 파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9일 의협 대의원회는 회의를 열고 최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과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안건으로 하는 임시총회 개최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임시총회에서 최 회장과 방상혁 기획이사 겸 부회장, 실무이사진 등이 불신임을 당하면 정부·여당과의 합의문에 서명한 핵심 당사자들이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이에 따라 의료계 안팎에서는 의정 합의가 무효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온다.

집행부 불신임안이 발의된 배경에는 최 회장과 실무이사진의 '졸속 합의'에 대한 의료계 내부의 거센 비판이 있었기 때문이다. 즉, 이번 발의는 개인들에 대한 불신임을 넘어서 의정 합의안에 대한 거부까지 포함됐다고 봐야 한다.

이런 이유로 집행부를 불신임하며 새로 출범할 비대위가 정부·여당과의 합의안 이행에 순순히 임할 것으로 기대할 수는 없다는 게 의료계 안팎의 관측이다.

여당 관계자는 "탄핵 사유가 의정 합의라면, 불신임안이 가결되는 순간 합의안 무효화 선언을 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최 회장과 의협 실무이사진은 정부·여당과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안정화할 때까지 중단하고, 의료계와 정부 간 협의체를 구성해 관련 정책들을 재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두고 의료계 일각에서는 '정책 철회'를 명문화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최 회장을 비롯한 의협 집행부가 "독단적인 졸속 합의를 했다"고 규탄하며 이들의 탄핵을 주장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판 열린 4·7 재보선 누가 거론되나 '회계부정 혐의' 정정순 체포동의안 국회 통과
'서훈 자가격리' 운영위 靑국감 내주 연기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여부 전당원 …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 '재수감' 문 대통령·민주당 지지도 동반 상승
'포스트 이건희' 이재용 부회장 '뉴삼성' 속도… '뇌물 일부 유죄' 김학의 2심 징역2년6개월 법정…
정부 "의사국시 추가기회 힘들다" 재확인 문 대통령 시정연설 키워드는 '경제' '위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