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대 입구~아라동 금천마을 2.1km 도로 확장
남북축도로 종합개선계획 개선 구간으로 10월 착공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9.21. 11:05: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대학교 입구에서 제주시 아라동 금천마을을 연결하는 도시계획도로 확장사업이 추진된다. 이 도로가 확장되면 지방도 1131호선(5·16도로)의 제주시내권 교통량을 일정부분 분산하는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제주시는 제주대 입구에서 금천마을을 잇는 총연장 2.17㎞의 도시계획도로를 폭 15m로 확장하는 사업을 오는 10월중 착공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노선은 제주시의 교통혼잡 완화를 위한 남북축도로 종합개선계획 수립시 단기개선(2018~2020년) 계획구간에 포함된 구간으로 조기 개설 필요성이 요구되는 노선이다.

 총 155억원(보상비 76억, 공사비 79억원)이 투입될 이 사업에는 현재까지 55억원이 투입됐다. 부지의 66%를 확보한 상태로, 앞으로 잔여 사업비를 연차별로 확보해 2022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도로가 완공되면 지방도 1131호선에 집중된 교통량 분산효과와 함께 이 도로에 인접한 아라동 성장관리방안의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시는 난개발이 우려되는 자연녹지와 계획관리지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개발 압력이 높은 아라2동(42만㎡)과 용담2동(25만㎡), 애월읍 유수암리(49만㎡) 지역 3곳을 올해 시범사업으로 성장관리방안 수립지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시는 성장관리방안 수립지역내에서의 체계적인 개발을 위해 도로선형에 대해 토지주들의 기부채납이 완료되는 노선에 한해 예산을 투입해 도로 등 기반시설공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의무·권장사항을 준수할 경우 건축물 신축시 건폐율과 용적률을 취락지구 수준으로 완화해줄 계획이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 법인 과점주주 세무조사해 5억여원 추… 제주시, 11월 20일까지 마을기업 모집
칠성로·중앙지하 상점가 스마트 시범상가로 제주시, 고병원성 AI 차단 위해 철새도래지 출…
제주시, 공무직 32명 채용…운전 등 7개 직종 음식폐기물 다량배출 음식점 감량기 렌털로 전…
제주시, 68개 개방화장실 일제점검 "제주 임산물 저렴하게 구입하세요"
"원도심 공동화·고령화… 맞춤형 정책을" 새별오름에 마상마예공연장 생겼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