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도의원 "환경단체 중국 돈 받는다" 발언에 환경단체 '발끈'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9.21. 16:34: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환경운동연합이 제주도의회 강충룡 의원(국민의 힘, 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이 미세먼지 정책에 대해 발언하던 중 "환경단체들이 중국에서 돈을 받는다"고 한 것을 두고 강력한 비판을 쏟아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1일 논평을 내고 강충룡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제주도의 미세먼지와 관련해 어떠한 정책 토론이나 정책 협의를 해본 적 없는 정당 소속인 의원이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환경단체의 명예를 훼손하는 가짜뉴스를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터넷 검색을 한 번이라도 해 봤다면 국내 환경단체들이 미세먼지 문제에 최일선에서 대응해온 걸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제주도민의 민의를 대변하는 도의원으로써 할 수 있는 말인지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즉시 강충룡 의원의 무책임하고도 무지몽매한 발언에 대해 강력한 징계와 함께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불안감 확산 우려 "코로나로 힘겹더니 이젠 화재까지 막막"
원희룡 지사 선거법 위반 첫 재판 공방 치열 원희룡 지사 첫 재판 출석 "검찰 기소 매우 유…
"제주도·도의회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방안 추… "환경부 조사 숫자보다 제주 해안사구 더 존재"
제주해상서 어선 충돌 선원 1명 바다 추락 '피해자만 5천명' 국내 최대 온라인 중고물품 …
제주 60대 남성 독감예방접종 후 이틀만에 사망 [종합] 제주서부두 수산시장 화재 점포 20여곳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