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 심근경색 '주의보
기온 10도 낮아질 때마다 심장질환 사망위험 10% 증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2. 08:36: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아침저녁으로 제법 서늘해진 날씨에 심장 건강에 비상이 걸렸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등 기온 변화가 심한 계절에는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이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과 산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발생한다.

 급격한 온도변화가 심근경색 발병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여럿 있다. 독일에서 1995년에서 2005년 사이 급성 심근경색이나 심장 정지로 사망한 사람들의 데이터를 기상 상태와 함께 분석한 결과, 평균 5일간 섭씨 10도가 떨어지면 심장질환 사망위험도가 10%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 변화가 심근경색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으나 다양한 원인이 거론되고 있다.

 의료계에서는 갑작스러운 추위가 느껴질 때 교감신경을 자극하는 호르몬이 분비돼 혈관이 수축하고, 맥박과 혈압을 올리게 되는데 이런 변화가 심근경색 고위험군에 일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한다.

 또 기온이 떨어지면 소변량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혈액이 농축돼 끈적해지고, 차가운 공기를 들이마셨을 때 여러 자율신경을 자극해 혈관의 혈전을 형성하고 부정맥을 발생시키면서 심장에 무리를 준다는 추정도 있다.

 이에 따라 심근경색 등 심장질환 고위험군은 기온변화가 극심한 가을철에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다.

 심근경색 고위험군은 가족 중에 심장질환을 앓은 사람이 있었거나, 고혈압과 당뇨병,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이다. 수면무호흡증이 있거나 흡연할 경우,과도한 복부비만이 있어도 일반인보다 심장질환을 앓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고위험군이 심근경색을 예방하려면 우선 금연하고, 식사는 저염식에 덜 기름진 음식 위주로 바꾸는 게 좋다.

 평소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음식량도 적절히 조절해 복부 비만을 줄여야 한다. 과음도 삼가는 게 좋다.

 추운 날씨에 외출할 때는 급격한 체온 저하를 위해 보온에 신경 쓰고, 가족력이있다면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심장혈관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 요즘 같은 날씨에는 바깥에 나갈 때 겉옷을 하나 구비하는 게 좋다"며 "특히 어르신들은 겨울에 외출하실 때 따뜻하게 입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로스쿨 졸업자만 변호사시험 응시 합헌" 드론 띄워 고층 아파트 촬영 일당 붙잡혔다
별세한 이건희 역대정권과 '애증의 세월' '이건희 별세' 삼성그룹 지배구조 영향주나
'산발감염 확산' 국내 신규확진 61명 이틀째 두…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발언' 비판 묘한 시각차
민주당 지지도 35%-국민의힘 17%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자 23일 0시 기준 32명
백신 부작용 '아나필락시스 쇼크'란 "외래진료 연 3천회 보험료 151만원, 건보부담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