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질병청 "'상온 노출' 백신 문제없으면 접종 재개"
폐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 확인 후 조치 방안 강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2. 17:02: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독감 백신. 연합뉴스

독감 백신. 연합뉴스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문제로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가운데, 보건당국은 백신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확인되면 즉시 사업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예방접종 일시 중단 관련 Q&A' 자료를 배포하고, 상온에 노출된 인플루엔자 백신의 사용 여부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질 검사에서 문제가 없다면 즉시 물량 공급을 통해 사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은 "품질 검사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안전성에 문제없음이 확인되면 13∼18세 접종 사업을 재개하고, 안전한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10월 어르신 접종을 포함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 업체가 제품을 의료기관으로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 온도를 유지하지 못했다는 신고를 받고 전날 밤 전격적으로 접종 중단 조처를 했다.

 백신은 배송 과정에서 2∼8도의 냉장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이 범위를 벗어나는 온도에서 배송·보관되면 품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현재 사용이 보류된 물량은 500만 도즈(1회 접종분)로, 이날 시작이 예정됐던 13∼18세 학령기 접종에 쓰일 제품이었다.

 식약처는 이들을 수거해 상온 노출로 인해 효능에 변화가 생겼는지,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을지 다각도로 검토해 사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으로 전량 폐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상태다.

 질병청도 "폐기에 대해서는 해당 제품이 어느 정도의 문제가 있는지를 식약처 품질 검사 결과에 따라 확인하고 조치 방안 등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 1천9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한다.

 이중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은 이달 8일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이들이 접종한 백신은 제조사가 직접 의료기관에 배송한 제품이어서 상온 노출 문제와는 관련이 없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특검 일축' 민주당 공수처 고삐 당긴다 추미애 '성찰과 사과 요구' 난감한 대검
'해외유입 증가' 국내 신규확진 91명 세 자릿수 … 음주운전 사고 부담금 최대 1억6천500만원
靑 "신속·성역없는 수사 필요" 추미애 옹호 감사원 "월성 1호기 경제성 과도하게 저평가"
'5G 불통' 분쟁조정 "5만∼35만원 보상" 권고 국내 신규확진 58명..닷새 연속 두 자릿수
추미애, 라임·윤석열가족 사건 수사지휘권 행…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항소심도 징역 6개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