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금어기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 풍년일세"
유자망어선 조업 호황… 위판량·금액 모두 늘어
위판가격도 작년보다 좋고 지역일자리 제공 한몫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09.30. 11:03: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금어기가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가 돌아왔다. 특히 마라도남쪽에서 추자도 근해까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인근 해역을 중심으로 유자망어선의 활발한 출어·조업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참조기 금어기(4.22~8.10) 종료 이후 도내 유자망어선 70여척이 참조기 조업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월11일부터 9월18일까지의 한 달여간 이뤄진 위판량 및 위판액은 1512t·125억13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941t·60억600만원에 비해 각각 위판량은 60%, 위판액은 108% 증가했다.

상자당(13㎏) 위판가격은 130마리/26만7000원, 160마리/14만9000원 등으로 작년동기의 130마리/21만6000원, 160마리/10만9000원과 견줘 23~36% 상승했다.

참조기 주 위판장소인 한림항에는 1일 평균 유자망어선 20~25척이 입항해 참조기 선별작업을 하고 있다. 선별작업에 동원되는 인원만도 1일 평균 100여명(척당평균 10~15명)에 이르며 지역일자리 제공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美 판사 본인 주재 법정서 14년형 선… 이승아 "저류지 설치 벗어난 하천 정비 방향 재…
제주 수돗물 유충 사태 원인은 '노후된 여과지' 제주 행정시 구역 개편 공론화 수면위로
환경부·제주도 "서귀포 '수돗물 유충 사태' 총… "가락도매시장 공정 경쟁 도입 촉구"
서귀포시 '노지문화' 콘텐츠화 마을 공개모집 제주포럼서 만나는 '팬데믹 속 문화의 역할'
서부농업기술센터 '나만의 치유화분 만들기' 제주 공항 내 상업시설 매출액 30% 감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