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빛과 어둠이 교차하는 제주, 돌 이야기로 빚다
조윤득 열두 번째 도예전 10월 24일까지 돌담갤러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17. 08:27: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화산섬 제주돌로 제주 이야기를 빚어냈다. 제주 도예가 조윤득씨가 펼치는 열두 번째 개인전 '제주돌섬은 선물'이다.

제주 태생인 조윤득 작가는 오래도록 제주돌을 소재로 작품을 선보여왔다. 그에게 제주돌은 단순히 돌이 아니라 영감의 원천인 말 그대로 보물이다. 그는 "고온의 분화구를 통해 분출된 제주섬과 뜨거운 가마에서 꺼낸 도자는 일맥상통하는 데가 있다"고 했다.

그가 흙으로 탄생시킨 돌 하나 하나는 제주섬의 모습이면서 작가 자신이기도 하다. 작가는 제주 돌담의 아름다움을 그림자 빛으로 연출하거나 제주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표류하는 돌섬에 비유했다.

출품작은 도자와 유리, 조명매체 등을 결합한 도자조형 작품 20여 점에 이른다. '돌담의 숨' 주제 작품은 흙으로 빚은 돌 형상에 구멍을 투각해 돌담 사이 보는 빛으로 벽면에 돌담을 쌓는 새로운 표현을 시도했다. '성산의 빛'은 해가 떠오르는 일출의 경외감을 빛기둥으로 나타냈다. '성산일출봉' 주제 작품에서는 해 떠오르는 곳의 생명력을 담았다. '표류하는 섬' 주제 작품은 제주의 해안선에서 중산간까지 파괴되는 안타까운 현실을 위태로운 돌섬으로 형상화했다.

'돌담의 숨' 주제 작품.

지난 15일 시작된 전시로 이달 24일까지 제주시 중앙로 제주KEB하나은행 지하1층 돌담갤러리. 조 작가는 이화여대 대학원 조소학과를 졸업했고 개인전과 단체전 등 150회 넘게 열어왔다. 한국미술협회제주도지회, 제주조각가협회, 한국여류조작가협회, 창작공동체 우리 회원과 제주돌문화연구회, 가마앤조이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한수풀 찾아 죽은 자와 산 자를 위로하다 제주 창작활동 준비 지원 기획서 3차 공모
"충암 적거 터 복원 제주 유배문화 공간으로" 신기루 같은 빛기둥… 제주 강태환 개인전
제주 우당도서관 '문학을 탐하다' 강좌 제주 서예단체 상묵회 서른일곱 번째 회원전
제주 예술의 발견… 랜선 문화가 있는 날 제주 할머니의 베갯모 자수 시와 그림 되다
'데이터 포밍-제주' 11월 2일까지 새탕라움 [동네책방, 한권의책] (6)모든 것이 산산이 부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