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미혼모에 더 따뜻한 사회로 가자"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0. 10.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근 제주서 올려진 '아이 입양 게시글'이 전국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한 중고품 거래 애플리케이션에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 제목의 글이 게재된 겁니다. 상식 이하의 행위에 분노하는 댓글이 많았고, 한편으론 동정론도 일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안은 미혼모에 대한 우리 사회 '현 주소'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합니다. 당사자 비난에 앞서 한 생명을 낳은 미혼모 입장에서 겪는 우리 사회 현실을 들여다보자는 얘기입니다.

당장 제주도가 미혼모 지원 실태 점검 및 대응 방안 검토에 나섰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입양과정 전반을 들여다보고, 개선점을 찾아보려는 것입니다. 원희룡 도지사도 "분노하는 분들의 마음도 이해되지만 비난보다 사회가 도와주는 것이 먼저"라며 "한 생명의 엄마로서 아기를 낳은 것은 칭찬받고 격려받아야 할 일이다. 혼자서 키울 수 없다면 입양절차 등에 대해 우리 사회가 도와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현재 미혼모 지원사업은 예상보다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습니다. 미혼모를 위해 임신·출산 지원, 자녀 양육지원, 아주 가난한 미혼모만 들어갈 수 있는 미혼모 시설 등이 있지만 10대 산모 특성상 가출, 가족과의 단절 등으로 지원제도 접근성이나 활용도가 높지 않다고 합니다. 지원예산이 매우 부족한 게 현실이고, 국내법상 아이 아빠가 양육비를 안 주겠다 하면 강제할 법도 거의 없습니다.

아이를 키울 미혼모가 경제적 어려움과 사회적 비난을 이겨내도록 충분한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하고, 입양을 원하면 국내·외 입양을 위한 사회·제도적 환경도 걸림돌은 없는지 다시 들여다 봐야 합니다.

우리 사회가 미혼모라는 '낙인'을 넘어 한 생명의 엄마이자, 축복받아야 할 미래세대 아이라는 인식속에 더 따뜻한 격려의 시선을 보여주길 기대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도민 모두가 방역 주체로 적극 나서야 [사설] 연말 음주운전 ‘특별경보’… “한잔…
[사설] 스쿨존 과속 여전, 어린이 안전 우려된… [사설] 음식물쓰레기 감량 의무화 미룰 수 없다
[사설] 제주4·3특별법 연내 개정 물건너 가나 [사설] 수형행불인도 ‘명예회복 길’ 열렸다
[사설] 수능 이틀 앞… 편의지원·특별방역 앞… [사설] 코로나19 재확산, 관광업계 한숨 커진다
[사설] 지역감염 폭발적으로 늘어 우려된다 [사설] 용천수 보전.활용방안, ‘최선의 대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