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 PGA 조조챔피언십 첫날 4언더파 상위권
'샷 난조' 우즈는 4오버파로 공동 74위…대회 2연패 먹구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3. 10:46: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조조 챔피언십 첫날 우승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순위는 공동 17위이지만 선두인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는 4타차다.

2020-2021시즌 들어 아직 톱10에 들지 못한 임성재로서는 상위권 입상과 우승 경쟁 합류에 파란 신호등을 켠 셈이다.

특히 페어웨이 안착률 92.3%, 그린 적중률 83.3% 등 샷 정확도가 부쩍 살아났다.

9월 US오픈 컷 탈락 이후 한 달 만에 대회에 나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샷 난조에 퍼트도 제대로 말을 듣지 않아 4오버파 76타를 쳤다.

출전 선수 78명 가운데 기권한 게리 우들런드(미국)를 뺀 77명 중에 우즈는 공동 74위에 그쳐 대회 2연패와 PGA투어 최다승(83승) 달성에 먹구름이 꼈다.

그린 적중률이 50%에 불과한 우즈는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4개를 쏟아냈다.

작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임성재를 연장전에서 물리치고 우승했던 무뇨스는 이글 2개와 버디 8개를 뽑아내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를 곁들여 선두에 올랐다.

저스틴 토머스(미국), 티럴 해턴(잉글랜드)이 1타차 공동 2위.

일본에서 뛰는 미국 교포 김찬은 3언더파 69타로 상위권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안병훈(29)은 2타를 잃었다.

시니어투어에 두 번 출전해 모두 우승한 필 미컬슨(미국)은 이븐파 72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뒤늦게 알려진 송명기 KS 8회 등판 이유 KBO 2021년 FA 명단 공개 '스토브리그' 시작
프로야구 LG '팔꿈치 부상' 윌슨과 결별 '무심타법' 양의지 벌건 얼굴로 눈물 '펑펑'
'퍼스 2-1 제압' 울산 ACL 3경기 무패 행진 공룡군단' NC, 창단 9년 만에 첫 KS 우승
제주교육감배 유소년 승마대회 열려 'MLB 도전' 김하성 25일 KBO에 포스팅 요청
제주Utd 유소년 신입 선수 공개 모집 올해 프로야구 MVP·신인왕 주인공은 누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