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발언' 비판 묘한 시각차?
홍 "검찰 인사권은 장관 권한..총장 정치하라" 지적
원 "수사지휘권 박탈 대한민국 수치" 장관 사퇴요구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10.23. 12:36: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지사.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지사.

윤석열 검찰총장의 22일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가 묘한 대조를 이뤄 눈길을 끌고 있다.

 홍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때아닌 부하논쟁으로 법사위 국감장이 소란스러웠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검찰은 예산과 인사권을 법무부장관이 가지고 있고 특히 인사는 관례상 총장과 협의를 하곤 있지만 이는 장관의 전권"이라고 윤 총장의 "인사협의 관례를 깨뜨렸다"는 전날 국감 답변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장관은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 일선 검찰를 지휘할 수 없고 총장을 통해 구체적인 사건을 지휘할 권한을 갖는 군대처럼 부하 개념이 아닌 특이한 지휘·복종 구조를 갖고 있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고 생각하면 거부했어야지 두번이나 수용하고 계속 총장을 하겠다는 것은 자가 당착"이라며 "추 장관은 정계은퇴하고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공직자의 올바른 태도"라고 저격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기꾼 말에 법무부와 여당이 수사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대한민국 수치"라며 "이제부터 모든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 몫"이라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며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한 만큼 추 장관을 법무부장관 자리에 더는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 수치"라며 둘 중 한명을 그만 두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원 지사는 '부하논란' 등에 대한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비판을 내놓지 않았다.

핫클릭 주요기사
'주변 정리·수면과다' 극단선택 '경고신호' 윤호중 "찌라시 만들 때 버릇" 조수진 직격
겅사노위 공공기관 직무급제·노동이사제 도입… '윤석열 징계 청구·직무 배제 명령' 6가지 혐…
전동킥보드로 보행자 치면 5년 이하 징역 공무원 성 비위 징계시효 3년→10년 연장
정 총리 "추미애 해임건의할 생각 없다" 내년부터 30∼299인 기업도 '빨간 날'은 유급휴…
"2021학년도 국가장학금 12월29일까지 신청하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땐 무엇이 달라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