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커쇼 2실점 승리' 다저스 월드시리즈 우승 '-1'
최지만, 8회말 대타로 투입됐다가 바로 교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6. 14:30: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자신의 몫을 다하고 6회말 2사에서 교체되는 커쇼.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2)의 역투를 앞세워 32년 만의 정상 탈환에 1승만을 남겼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한국인 타자 최지만(29)은 대타로 나왔지만, 타석에 서보지도 못하고 바로 교체됐다.

다저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와의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5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앞서나가며 31년간 이어진 우승 가뭄을 해갈할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승리의 일등 공신은 다저스 선발 커쇼였다. 커쇼는 이날 5⅔이닝을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막아내고 승리투수가 됐다.

커쇼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3번이나 받은 당대 최고의 투수지만 '가을야구'에선 부진했다.

특히 WS에서 작아졌다.

지난해까지 커쇼의 WS 개인 통산 성적은 5경기 1승 2패 평균자책점 5.40이었다.

하지만 올해 가을은 달랐다.

커쇼는 WS 1차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데 이어 5차전에서도 인상적인 역투를 펼치며 '가을 악몽'에서 벗어났다.

특히 커쇼는 이날 삼진 6개를 추가,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207개의 탈삼진을 뽑아내며 저스틴 벌랜더(205개·휴스턴 애스트로스)를 뛰어넘어 포스트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반면 창단 첫 WS 우승을 노리는 탬파베이는 4차전 극적인 역전승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벼랑 끝에 몰렸다.

탬파베이는 4회말 무사 1, 3루에서 단 1점도 얻지 못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다저스는 1회초부터 탬파베이 선발 타일러 글래스나우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선두타자 무키 베츠의 좌월 2루타에 이어 코리 시거의 우전 적시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글래스나우는 이후 두 번의 폭투로 2사 1, 3루 위기를 자초했고, 코디 벨린저에게 내야 안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글래스나우는 2회초에도 고전했다. 다저스는 선두타자 족 피더슨의 중월 솔로 홈런에 힘입어 3-0으로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탬파베이는 3회말 1사 1루에서 얀디 디아스가 우익 선상을 타고 흐르는 1타점 3루타를 터트렸다.

이어 란디 아로사레나가 커쇼를 좌전 적시타로 두들겨 1점 차로 따라붙었다.

아로사레나는 포스트시즌에서 27번째 안타를 때려내고 2014년 파블로 산도발이 세운 역대 단일 포스트시즌 최다 안타(26개) 기록을 새로 썼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아로사레나가 2루 도루에 실패하며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4회말에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마누엘 마르고트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포수 송구가 2루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되는 사이, 3루까지 내달렸다.

다음 타자 헌터 렌프로가 볼넷을 얻어내 무사 1, 3루가 됐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조이 웬들이 내야 뜬공, 윌리 아다메스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마르고트는 홈스틸을 시도했다. 커쇼의 보크를 유도하기 위한 플레이였지만 커쇼는 침착하게 오른발을 투수판에서 뗀 뒤 홈으로 송구해 아웃시켰다.

고비를 넘긴 다저스는 5회초 맥스 먼시가 우중월 솔로포를 터트려 2점 차로 달아났다.'

탬파베이는 8회말 무사 1루에서 대타 쓰쓰고 요시토모가 범타로 물러난 뒤 한 방을 갖춘 최지만을 대타로 내세웠다.

그러자 다저스 벤치가 움직였다. 다저스는 우완 더스틴 메이 대신 좌완 빅토르 곤살레스로 교체했다.

다저스의 투수 교체를 확인한 탬파베이는 최지만을 불러들이고 우타자 마이크 브로소를 내세웠다. 최지만은 타석에 서보지도 못하고 더그아웃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브로소의 볼넷으로 1사 1, 2루의 기회를 잡았지만 믿었던 아로사레나에 이어 브랜던 로까지 모두 범타로 물러나 땅을 쳤다.

다저스는 9회말 마지막 아웃카운트 3개를 잡기 위해 블레이크 트라이넨을 투입했다.

트라이넨은 선두타자 마르고트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요리하고 개인 첫 포스트시즌 세이브를 수확했다.

양 팀의 6차전은 하루 휴식 후 28일 오전 9시 8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탬파베이는 선발로 블레이크 스넬을 예고했지고, 다저스는 미정이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박인비·고진영, VOA 클래식 2라운드 2타 차 5위 2021 FIFA 클럽월드컵 7개팀으로 일본 개최
고진영 VOA클래식 첫날 3타 차 공동 10위 '손흥민 12호골'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유재진·이승택·이지현·허민경 '태극마크' 최지만 내년에도 탬파베이에서 뛴다
'황희찬 결장' 라이프치히, 바샥셰히르 4-3 제압 송진우 독립야구단 스코어본 감독 선임
아약스 꺾은 리버풀, 조1위로 UEFA 챔스 16강행 FA 김성현, SK와 2+1년 11억원에 잔류 계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