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지역 스쿨존 노상주차장 폐지 '말뿐
교통사고 발생한 주차장 폐지 규정 있지만 그대로
어린이보호구역 지정대상 중 58% 아직도 미지정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10.26. 17:16: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유치원 근처 어린이보호구역에 차량이 줄지어 주차돼있다. 강다혜기자

지난 3월 민식이법이 시행되면서 전국 지자체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안에 남아있는 노상주차장을 폐지하고 있지만 제주도내 일부 구역에선 기존 노상주차장이 여전히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26일 제주시 연동의 한 유치원 근처에 지정된 어린이보호구역. 유치원 입구 앞에 설치된 주차 라인 안에 차량들이 빽빽하게 주차돼 있다. 주차된 차량에 가려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도 보이지 않았다.

도두동 소재 한 어린이집 근처에 지정된 어린이보호구역도 상황은 비슷했다. 노상주차장 주차 라인 안에 차들이 줄지어 주차돼 있는데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노면의 보호구역 표시도 희미해진 채 방치됐으며 과속방지턱도 색깔을 알아보기 어려웠다.

이 두 곳은 최근 3년간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발생 이력이 있는 곳으로, 행정안전부는 이처럼 교통사고 이력이 있는 곳의 노상주차장을 '즉시 폐지'토록 하고 있지만 이곳엔 여전히 주차선이 그어진 채 차량이 주차되고 있다.

도내 어린이보호구역에선 지난 2017년 7건, 2018년 17건, 2019년 18건 등 교통사고 건수가 해마다 늘고 있다.

또 도내 유치원·어린이집 등 어린이보호구역 설치 대상으로 지정된 시설 중 실제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약 40%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대상 771곳 중 실제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322곳(41.7%)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449곳(58%)은 지정되지 않은 것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대상 771곳 중 어린이집이 527곳으로 대다수를 차지하는데, 행안부령에선 어린이집 중 원아 수 100인 이상이 되는 어린이집만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토록 하고 있다"며 "해당 수치는 원아 수 100인 이하인 어린이집도 포함된 수치"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는 원아 수 100인 이하인 어린이집에도 어린이 교통 안전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을 지정하겠다는 취지로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대상에 포함한 것인데, 100인 이하인 어린이집 중 민간 어린이집이거나 어린이집이 청사 내부에 위치하는 등 어린이보호구역을 지정 할 수 없는 곳도 있어 수치상으로 미지정율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긴급생계지원금 가구당 최고 100만원 지… 제주도향교재단 국가로부터 4만평 돌려받는다
"서귀포시 환경부서 통폐합 중단해야" 길거리서 미성년자 추행한 중국인 실형
제주시 해녀 절반 이상은 70대 이상 '고령화' '청소년 성착취물 제작 유포' 배준환 무기징역 …
"국토부, 제2공항 예산 473억원 반납하라" 제주 해안서 상괭이 사체 또 발견
제주지역 병사 내년부터 항공료 걱정 던다 [1보] '성착취물 제작 유포' 배준환 무기징역 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산불 피해 도망가는 산토끼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